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윤화섭 안산시장 후보, 화랑·초지역세권 글로벌 문화교육 관광허브 조성 공약

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2018년 05월 29일 화요일 제0면

2018052801010010833.jpg
화랑유원지를 포함한 화랑·초지 역세권이 국비를 비롯해 2조 원대의 재정과 민간투자를 통해 거대 도시숲과 청년창업 생태계, 주거와 쇼핑, 복합문화교육시설이 어우러진 글로벌 문화교육 관광 허브로 조성될 전망이다.

윤화섭 더불어민주당 안산시장 후보는 28일 안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혁신도시, 살맛나는 안산’을 만들기 위한 10대 정책목표, 5대 핵심공약과 함께 화랑·초지 역세권을 세계적인 문화교육 관광허브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윤 후보가 밝힌 초지·역세권 개발 구상은 ▶4호선 지하화를 통한 글로벌 랜드마크 조성 ▶남북-러시아-유럽으로 이어지는 서해안 철도교통허브 ▶주거와 쇼핑타운(아트시티) ▶국립 문화교육관광 클러스터 등으로 전체 사업비는 약 2조7천억 원대에 달한다.

화랑역세권이 안산 발전의 핵으로 급부상하는 것은 서해선(소사-원시선)개통으로 기존 지하철4호선, 인천발 KTX 정차역, 수인선 연계 등 4개 철도망이 연결되는데다 향후, 신안산선과 수도권 외곽순환철도 개통, GTX노선까지 연장시킬 경우 7개 철도망이 집결되는 서해안 철도 허브역이 되기 때문이다.

윤 후보는 이점에 주목해 먼저 인근 지하철 4호선(안산선)을 지하화해 청년창업공간, 문화예술창작 스튜디오, 세계음식거리 등 청년스타트업과 문화예술 쇼핑공간, 안산시 랜드마크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지하화 사업이 완공되기 전까지는 4호선 철도 교각 하부에 이동이 가능한 모듈러 방식으로 청년창업공간, 문화예술창작 스튜디오, 세계음식 플랫폼, 안산을 상징하는 안산타워를 건립하겠다는 복안도 내놓았다.

이와 함께 5대 핵심공약으로 ▶4호선 지하화로 화랑역세권에 글로벌 문화교육 관광허브 육성 ▶둘째 아이 출산장려금 300만 원, 출산연금제 도입 ▶청년친화형 산업단지 개발로 일자리 15만 개 창출 ▶중학생 무상교복·고교생 무상급식 전면 실시 ▶민영 공유 자전거 도입 등 보행·자전거 친화도시 정책을 제시했다.

윤 후보는 "화랑유원지 등 초지역세권은 향후 남북교류는 물론 유럽까지 이어지는 철도망의 허브로서 세계인이 찾는 문화교육 관광지로 전환시키겠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안산시민이 자긍심을 가질 수 있는 세계적인 명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안산시민 2018-05-29 10:48:15    
기사에서 말씀하신 화랑, 초지역세권은 주거밀집지역인데 유골 안 들어가게 해주시나요? 아무리 교통허브, 안산발전 외쳐 봤자, 유골 들어오면 그대로 끝날 것 같은데... 아무리 교통이 좋아봤자 누가 공동묘지 옆에 밥먹으러, 쇼핑하러, 나들이하러 올까요? 사는 사람들도 다 묘지 피해서 이사갈 판국에... 사람들 떠나고 나면 세월호 단원고 유족들만을 위한 교통 편리한 사유지처럼 되겠네요. 왜 기사에서 발전시키겠다는 바로 그 지역에 250구의 유골이 들어가는 것에 대한 언급은 없는 건가요?
118.***.***.170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