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항진 여주시장 후보 희망제작소와 희망 만들기 정책협약

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2018년 06월 04일 월요일 제0면

2018060301010000555.jpg
더불어민주당 이항진 여주시장 후보는 3일 시민사회 싱크탱크인 희망제작소(소장 김제선)와 여주시 희망만들기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희망제작소는 21세기 신(新)실학운동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지역사회에 대한 정책연구와 정책지원을 위해 출범한 민간 싱크탱크다.

희망만들기 정책협약은 주민참여와 민관협치를 바탕으로 지역사회에 사회혁신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사회혁신이란 주민의 요구와 필요를 충족시키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설계, 개발, 발전시키는 것으로 민관협력을 통해 이뤄지는 지역발전의 가치다.

이를 위해 양 측은 여주시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혁신정책, 주민이 스스로 문제를 발견하고 대안을 연구하며 해결하는 지역발전 프로슈머 양성, 지역의 사람과 자원으로 일구는 지역경제 생태계 구축, 지역공간의 재구성을 통한 도시재생 등의 혁신 정책을 공동으로 연구하고 이행할 예정이다.

이 후보는 정책 협약을 계기로 "희망제작소와 함께 주민 중심의 살 맛 나는 지역 공동체를 만들어 나갈 것이며, 희망제작소와 함께 사람·기술·자연이 조화로운 지역발전 전략을 공동으로 연구·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여주=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