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두천 거리서 만나는 예술 공연에 어깨가 ‘들썩’

10월 28일까지 매주 목요일마다 전철역사 광장 등 순회무대 마련

노영석 기자 rohys@kihoilbo.co.kr 2018년 06월 05일 화요일 제9면
▲ 동두천시는 지난 2일을 시작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거리예술인의 무대인 ‘2018 거리로 나온 예술’ 공연을 진행해 시민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고 있다.  <동두천시 제공>
▲ 동두천시는 지난 2일을 시작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거리예술인의 무대인 ‘2018 거리로 나온 예술’ 공연을 진행해 시민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고 있다. <동두천시 제공>
동두천시가 지난 2일을 시작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거리예술인의 무대 ‘2018 거리로 나온 예술’ 공연을 진행하며 시민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거리로 나온 예술’ 공연은 경기도와 동두천시가 공동 주최해 재능 있는 거리예술인에게 무대공연의 기회를 제공하고, 시민들에게 색다른 공연예술을 선사하기 위해 계획됐다.

시민들이 열린 공간에서 펼쳐지는 다채로운 문화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된 거리예술인 38개 팀이 음악·전통예술·마술 공연 등 매회 색다른 공연을 진행한다.

오는 10월 28일까지(하절기 7∼8월 제외) 시민들의 왕래가 많은 동두천시민평화공원, 꿈나무공원, 전철역사 광장, 도심상가, 소요산 축산물브랜드육타운 등을 순회하며 매주 목요일 저녁 하루 두 차례 열린다.

시 관계자는 "2018 거리로 나온 예술 공연은 국내 최고의 거리예술인과 시민들이 함께 소통하며 만들어 가는 자리인 만큼, 바쁜 일상 속 발걸음을 멈추고 음악과 함께 잠깐의 여유를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동두천=노영석 기자 rohy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