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데르센 축구 동화 인천서 새로 쓰인다

프로축구 인천Utd 감독에 ‘공격축구 지향’ 욘 안데르센 선임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8년 06월 08일 금요일 제15면
2018060701010003457.jpg
▲ 인천Utd 신임 감독으로 선임된 욘 안데르센.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가 제8대 사령탑으로 노르웨이 출신 욘 안데르센(55)감독을 선임했다. 7일 인천구단에 따르면 후보군을 추려 철저한 검증 작업을 거친 끝에 구단 사정과 지도력 등에서 적임자로 안데르센 감독을 낙점했다.

안데르센 감독은 함부르크SV·프랑크푸르트·뒤셀도르프·뉘른베르크 등 독일 명문 클럽에서 선수로 활동했다. 특히 1989-1990시즌 뉘른베르크 시절에는 외국인 선수 최초로 독일 분데스리가 득점왕을 수상하기도 했다. 노르웨이 국가대표로도 27경기에 나서 5골을 기록했다.

현역 은퇴 이후인 2001년부터는 지도자로 마인츠05(독일), 아우스트리아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 등 명문 구단에서 감독직을 수행했다. 2016년 5월부터 올 3월까지는 북한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활동했다.

인천구단은 안데르센 감독이 유럽 무대에서 오랜 시간 활동하면서 선진 축구의 지도 시스템과 스타일을 구사하는 부분에 높은 평가를 내리며 지휘봉을 맡기게 됐다. 특히 지도자 커리어를 이어가면서 중·하위권 전력의 팀을 강팀과 당당히 맞설 수 있도록 조련하는 데 특출한 능력을 보여 줬던 부분을 가장 주목했다. 안데르센 감독은 베르너 로란트(독일)초대 감독, 일리야 페트코비치(세르비아)제3대 감독에 이어 인천구단 창단 이후 세 번째 외국인 감독이 됐다.

안데르센 감독은 "로란트, 페트코비치 등 인천을 거쳐 간 감독들과 알고 있었고, 그들에게서 인천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있어서 잘 알고 있다"며 "나는 빠르고 공격적인 축구를 선호한다. 강한 압박과 훌륭한 수비력을 갖춰야 하고, 가장 중요한 부분은 공격과 수비가 하나로 이뤄지는 ‘하나의 팀’에서 나오는 전술적으로 움직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인덕 인천구단 대표이사는 "그동안 국내외 지도자 10여 명을 대상으로 우리 팀과 잘 맞고 구단 사정과 조합이 되는 지도자를 다방면 찾아 조율을 거쳤다. 그 중 북한에서 지도자 생활을 한 안데르센 감독이 아시안권 및 국내 사정과 잘 맞아떨어졌고, 앞으로 팀을 잘 이끌 것이라 자신한다"고 말했다.

9일 입국 예정인 안데르센 감독은 선수단과 상견례를 가진 다음 본격적으로 후반기 대비 팀 훈련 지도에 나설 예정이며, 다음 달 7일 전북 현대와의 1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K리그1 데뷔전을 치른다.

최유탁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