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역업체 민간사업 수주환경 개선에 ‘올인’

인천시 건설사업 활성화 박차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8년 06월 12일 화요일 제14면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2017년 하반기부터 감소세로 바뀐 국내 건설 수주가 올해 하반기 이후 더욱 부진할 것으로 전망했다. 건설경기 한파는 인천의 관련 업계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지난 4월 인천시 건설 수주는 지난해 대비 14.2%가 감소했다. 공공부문 건설 수주는 73.8% 늘었지만 민간부문은 22.7% 줄어 대책이 필요하다. 이러한 상황을 감안해 시는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를 꾀하고 있다. ‘2018년도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 추진계획’이 그것이다. 한 해 동안 ▶원·하도급 수주율 제고 ▶민간 건설사업 수주 확대 ▶지역 자재·인력·장비 사용 촉진 ▶건설사업 합동 세일즈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건설경기 연착륙에 대비할 계획이다.

14.jpg
▲ 송도 8공구 지역 일대 전경. <기호일보DB>
# 저조한 민간사업 수주, 특단의 대책 필요

 시는 지금까지 지역 업체가 공공사업을 많이 수주하도록 하는데 중점을 두고 행정 지원을 해왔다. 그 결과, 2016년 지역업체의 공공사업 수주 실적은 공사금액 5천759억 원의 71%인 4천90억 원을 차지했다. 지난해 상반기는 전체 공사금액의 54.8%인 2천685억 원을 수주했다. 하지만 민간사업을 포함할 경우 성적이 저조한 편이다. 2016년을 기준으로 약 12조 원의 공사금액 중 23.8%인 2조 8천560억 원을 지역에서 수주하는데 그쳤다. 타 지역과 비교해도 서울 72.2%(21조1천억 원), 부산 53.2%(6조3천540억 원), 대구 42.5%(3조3천338억 원) 등 7대 대도시 중 가장 낮아 대책이 필요하다.

Untitled-1.jpg
# 공공사업은 수주 지키고 민간사업은 활성화

 공공사업에 힘을 써도 민간사업을 수주하지 못할 경우 지역업체의 피해는 체감도가 크다. 지역 건설산업의 먹거리에 대한 역외유출 때문이다. 따라서 시는 올해부터 공공사업은 지금까지 해 온대로 추진하고, 민간사업 분야에 대해서는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 추진하기로 했다. 공공 건설사업은 ▶지역제한 입찰과 지역의무공동도급 시행 ▶대형 건설사업 합동 세일즈 ▶대형 건설사와 협력사 참여 요청 및 미등록사 입찰 참여 요청 ▶사업 인허가시 지역업체 참여 권고 및 조건 부여 등의 행정 지원을 집중한다. 시와 산하 기관 및 군·구는 자체 계획에 따라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한다.

 특히 국가 공기업 및 민간사업자를 대상으로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지역 건설업체와의 상생협력을 요청하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합동세일즈를 적극 펼칠 예정이다. 민간사업은 대부분 건축공사로 차별화된 건축허가 서비스가 필요하다. 이에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 판매’로 먹거리가 새나가지 않게 집중하고 있다. 지역업체의 수주실적이 부산·대구 수준은 돼야 할 것으로 보고 연차적인 세부 추진계획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14-1.jpg
▲ 인천교통공사가 ‘실적 제한’으로 인천지역 100여 개 도장 관련 업체들의 입찰을 제한하자 공사 앞에서 대한전문건설협회 인천시회 소속 회원들이 항의 집회를 벌이고 있다. <전문건설협회 인천시회 제공>
# 민간사업 수주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 세일즈’ 시행

2016년 기준으로 볼 때 민간 사업의 50% 정도를 지역업체가 수주했다면 약 6조 원에 이른다. 2016년 실적이 23.8%(2조8천560억 원)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지역 건설산업의 먹거리는 두 배 이상의 기회비용을 잃은 셈이다. 공공 사업이 기반시설 건설공사인 반면 민간 사업은 건축공사가 대부분이다.

 따라서 민간 건축공사 분야에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 세일즈를 위해서는 건축허가 행정과의 접목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 시는 건축허가 절차에 차별화된 서비스로 고객관리와 투명한 판매를 단계별로 시행한다. 건축허가를 받기 위한 절차를 설계부터 준공까지 7단계로 나누어 지역업체 수주와 지역 자재 사용에 대해 적극적인 판매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또 인허가 비리 유착 등을 사전 차단하기 위해 특정업체나 특정자재 지정 판매를 금지하기로 했다. 건축주가 지역업체 중 선정할 수 있도록 전체 자료 제공 등 투명한 절차를 통해 근원적인 방지 대책을 강구할 계획이다.

14-2.jpg
▲ 인천건설관련단체연합회 송년의 밤 기념 사진. <인천시 제공>
이밖에 특별행정서비스 대상 선정과 각종 전람회, 세미나 등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 이벤트 추진을 통해 새로운 행정시스템 구축을 통해 지역업체를 적극 지원한다. 허가 기관인 경제청과 군·구 등과 협조해 새로운 담당 팀과 상담전문가 제도 등을 마련해 운용하는 등 지속적으로 인천지역 건설산업 활성화를 촉진하고 지역업체 수주율 향상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인천서 발주하는 공사는 지역업체의 원도급이 49% 이상, 하도급은 60% 이상 되도록 참여 확대를 추진해 나가겠다"며 "지역 인력과 지역 내에서 생산되는 자재, 장비가 우선 사용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