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캔들 키우고 이재명 때리기 ‘맹공’

한국·바른미래 "후보직 사퇴" 이슈몰이 속 선거 무효론 제기
李 후보측 "기득권 도넘는 견제 선거 끝날때까지 정면돌파" 밝혀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2018년 06월 12일 화요일 제4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여배우 스캔들’ 의혹 등을 고리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의 후보직 사퇴를 촉구하는 등 선거 막판 ‘이재명 때리기’에 올인하고 있다.

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11일 브리핑을 통해 "이재명 후보는 자신의 출세를 위해 한 여성을 사기꾼이라 몰며 비난했고 협박했다"며 "이 후보는 가면을 벗고 거짓된 인생을 돌아보며 반성의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며 이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지금 국민들은 대한민국 정치사에서 희대의 스캔들로 남을 추잡한 장면을 목도하고 있다"며 "민주당의 도덕적 잣대는 여배우와 스캔들이나 벌이고 형수에게 욕설을 퍼붓는 것쯤이야 아무 문제가 없다는 것인지 밝혀야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도 자신의 SNS를 통해 "문빠들이 지지를 철회하고 있고 KBS도 가세한 것을 보면 청와대에서 이미 포기한 카드가 아니냐"며 "정치 무상이라고 생각하고 (이 후보는)이제 그만 무대에서 내려오라"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도 경기지사 선거에 막판 공세를 집중하고 있다. 이 후보를 둘러싼 개인사 논란이 전국적 이슈로 부상했다고 보고 ‘선거 무효론’까지 내세우고 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거짓 해명으로 당선돼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에 따라 직을 유지할 수 없다"며 "선거 무효로 재·보궐선거를 하는 안타까운 현실을 접하지 않도록 지혜 있는 선택이 필요하다"고 했다.

함께 자리한 김영환 경기지사 후보도 "김부선 씨의 증언으로 명명백백 진실이 밝혀졌고, 지금 같은 상황에서 경기도 선거는 무효"라며 "민주당은 즉각 진상을 규명하고 이 후보를 사퇴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후보 측은 이 같은 야당의 공세에 "공정세상 구현이란 목표를 향해 묵묵하게 제 길만 걸어갈 것"이라며 공식 선거운동 결승점까지 ‘정면 돌파’ 의지를 밝히고 있다.

이 후보 캠프 백종덕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후보를 향한 적폐기득권 세력의 견제가 도를 넘었다"며 "견제의 파도가 아무리 높고 거칠더라도 이 후보는 이를 물리치고 공정세상 구현이란 목표를 향해 묵묵히 제 길만 걸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크하하하 2018-06-12 09:35:11    
이재명은 떳떳하다면 전화통화 내역과 카드사용 기록 조회하여 밝히면 될일이다.
106.***.***.110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