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장 적임자" 지지호소 속에 "소중한 한 표 꼭 행사" 한목소리

각당 후보자 당부의 한마디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6월 13일 수요일 제1면
1-600.jpg
▲ 선거 투표. /기호일보 DB
운명의 날이 밝았다. 공식 선거운동 13일간의 열전을 펼친 6·13 지방선거 후보자들이 한목소리로 외쳤다. "꼭 투표합시다."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투표소로 가기 전 다시 한 번 공보물이나 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를 들여다볼 것을 호소했다. 전과와 허무맹랑한 정책은 없는지, 생활 속 공약인지 챙겨 볼 것을 주문했다.

인천시장 선거에 출마한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유정복 자유한국당 후보, 문병호 바른미래당 후보, 김응호 정의당 후보는 소중한 한 표를 잊지 말고 꼭 행사해 자신과 정당을 반드시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박 후보는 "1인 1표를 통해 인천시민의 자존심을 세우자"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선거운동기간 동안 시민들이 ‘시장만 행복한 인천’이 아닌 ‘자신의 삶이 행복한 인천’을 원한다는 것을 알았다"며 "국민께서 촛불혁명으로 부패한 정권을 무너뜨리고 새로운 정부를 세웠듯 위대한 인천시민 여러분께서 소중한 한 표로 인천정복시대를 끝내고 인천특별시대를 열어주리라 믿는다"고 했다.

유 후보는 "모든 것을 쏟아부은 후회 없는 선거"라고 자신했다. 유 후보는 "피폐해진 경제상황에서 고단한 시민들이 ‘유정복’을 간절히 원하고 있다는 확신이 들었고, 시민들은 말만 하는 호사가가 아닌 참일꾼을 원하고 있다는 것도 확인했다. 또 민생 속으로 들어가 시민들이 진정 무엇을 원하는가를 알 수 있어 몸은 지칠 대로 지쳤지만 오히려 마음은 가볍다"며 "위대한 인천시민들이 현명한 판단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문 후보는 "이번 지방선거는 재벌 대 시민의 싸움"이라고 정의했다. 문 후보는 "고급 관료 출신 두 후보로는 인천을 바꿀 수 없고 정책 비전만으로는 인천이 바뀌지 않는다"며 "시민 여러분께서 조금만 더 힘을 모아 이부망천(離富亡川)이 아니라 인중흥천(仁中興川·서울이 아닌 인천이 중심이 되고 인천의 민생경제가 일어남)이 되도록 9회말 대역전 드라마, 기적을 만들어 달라"고 했다. 이어 "선거운동기간 수많은 시민 여러분이 저의 비전을 지지해 줬다"며 "인천의 미래와 시민들의 살림살이를 확 바꾸겠다"고 했다.

김 후보는 "지방 개혁의 적임자, 대한민국 개혁의 적임자는 정의당"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는 "미래를 꿈꾸는 청년 여러분, 평등한 세상을 바라는 여성 여러분, 카드수수료 인하를 바라는 중소상공인 여러분, 노동존중 인천을 바라시는 노동자 여러분은 정의당을 지지해 달라"며 "정의당을 제1야당으로 교체할 때 바로 대한민국의 정치와 인천의 정치가 민생을 책임질 수 있다"고 했다. 아울러 "이번 선거는 시민의 삶을 구체적으로 바꿀 지방 개혁의 적임자를 뽑는 선거"라며 "정의당이 기득권으로부터 자유로운 개혁, 중단 없는 혁신으로 인천을 바꾸겠다. 대한민국 혁신을 이끌어 갈 유일한 정치세력은 정의당과 김응호"라고 했다.

<정치부>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지지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