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병호 ‘이부망천’ 아닌 ‘인중흥천’ 다짐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8년 06월 13일 수요일 제5면
5-4.jpg
▲ 바른미래당 문병호 인천시장 후보가 12일 부평구 롯데백화점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문병호 후보 캠프 제공>
문병호 바른미래당 인천시장 후보는 12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마지막 정책 알리기에 집중했다. 문 후보는 "이부망천을 ‘인중흥천(仁中興川)’으로 만들겠다"며 "인중흥천은 서울이 아니라 인천이 중심이 되고 인천의 민생경제가 일어난다는 뜻이다"라고 강조했다.

실행 방법으로는 ▶경제자유구역 국가 주도 개발 ▶산업생태계 혁신 ▶남북 평화·환황해권 경제중심도시 ▶원도심재개발 공영방식 전환 등을 제시했다.

선거 전 마지막 날 부평구에서 유세를 시작한 문 후보는 남동구와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등을 거쳐 다시 부평에서 일정을 마무리했다. 문 후보의 과거 지역구였던 부평 문화의 거리에서 기초의원 출마자들과 문 후보 캠프 지지자들이 총결집해 시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문 후보는 "과거처럼 재벌과 기득권 세력이 결탁된 시정이 돼서는 어떤 변화도 발전도 이뤄질 수 없다"며 "인천을 바꿀 자격과 능력이 있는 기호 3번 시민 편 문병호를 선택해달라"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