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민의 뜻 무겁게 받아 들여야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6월 18일 월요일 제11면

6·13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전국적으로 압승을 거두면서 경기도의회 역시 싹쓸이에 성공했다. 도의회 의석수 대부분을 민주당이 차지한 가운데 독주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민주당은 제 10대 경기도의회 142석 중 지역구 128석과 비례 7석을 포함해 모두 135석을 차지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지역구 1석과 비례 3석 등 4석을 확보하는 초라한 성적을 거뒀다. 정의당은 비례대표 2명을 배출해 최초로 경기도의회 입성에 성공했다. 바른미래당은 비례대표 1명만을 확보하는 데 그쳤다. 한나라당이 대승하고 열린우리당이 참패했던 2006년 선거 이후 12년 만에 권력 구도가 완전히 뒤바뀐 것이다. 1995년 지방선거 부활 이후 민주당이 이처럼 압승을 거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4년 전 9대 도의원 선거에서는 민주당 전신인 새정치연합이 전체 의석 128석 중 78석을 차지하며 8대에 이어 제1당을 차지했으나, 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도 50석을 얻었다. 광역단체장 선거에 이어 광역의원 선거에서도 압승을 거둔 만큼 민선 7기 도정 운영과 관련, 이재명 당선인의 새로운 정책 추진도 힘을 받을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이 당선인의 성남시장 시절 한국당이 우세했던 성남시의회와 각종 사업 추진과 관련해 잦은 충돌을 빚은 반면 도의회의 경우 민주당이 절대 다수당이 되면서 원만한 관계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이 당선인을 무조건 지지하면서 도의회가 거수기 역할을 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까지 제기하고 있다.

하지만 원리원칙에 충실한 이 당선인의 성품상 지역구 민원이나 예산 확보를 요청하는 민주당 의원들의 요구를 거부하면서 갈등을 빚을 가능성도 있다. 또 당적이 같더라도 집행부 견제라는 의회 본연의 역할을 강조하며 오히려 싸워야 한다는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그렇지만 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이 도의회 교섭단체 구성요건에도 미치지 못하면서 견제와 타협이라는 의회정치의 묘미는 사라지게 됐다. 집행부의 행정을 비판하고 감시함으로써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게 지방의원에게 맡겨진 사명이다. 나아가 적극적인 조례 제정으로 자신을 뽑아 준 유권자들의 삶이 나아지도록 뒷받침해야 한다. 과거처럼 지역 국회의원의 수족 노릇이나 하는 것으로는 달라진 민심에 눈높이를 맞출 수 없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