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럼프 "한국전쟁 미군 유해 200구, 오늘 돌려받았다"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6월 21일 목요일 제0면

북한의 한국전쟁 미군 전사자 유해 송환 문제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이미 오늘 200구의 미군유해를 돌려받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 중서부의 미네소타주 덜루스에서 지지자들을 상대로 한 유세현장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를 약속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01.jpg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네소타주 덜루스에서 열린 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우리의 위대한 전사자 영웅들의 유해를 돌려받았다"며 "사실 이미 오늘 200구의 유해가 송환됐다(have been sent back)"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미군 유해 송환 문제를 강력히 제기해 북미 간 공동성명에 포함시켰으며, 김 위원장이 즉시 송환 절차를 시작하기로 약속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로이터통신, ABC, CNN 등 외신은 19일 익명의 관리들을 인용해 북한이 앞으로 며칠 안에 미군 병사들의 유해를 송환하는 절차를 시작할 수 있으며, 최대 200구의 미군 유해가 송환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따라서 "200구의 유해가 송환됐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유세 발언은 '최대 200구의 유해가 곧 송환될 것'이라는 미 언론 보도를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이미 오늘 송환됐다"는 발언이 실제로 유해 송환 절차가 개시된 것인지, 이에 따라 유해를 미국 측이 이미 인도받은 것인지는 아직 정확히 확인되지 않고 있다.

CNN도 실제로 유해가 송환됐는지, 또는 송환될 것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일각에선 당초 예상대로 미국이 비무장지대에 있는 유엔사를 통해 유해를 넘겨받은 것이 아니라, 미군 수송기를 직접 북한에 들여보내 유해를 이송했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과거 유해송환 때 미국은 수송기를 북한에 보냈고, 요코다 공군기지를 거쳐 하와이로 수송했던 것으로 알려져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이 만났다는 것은 좋은 뉴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이 그의 나라를 위대하고 성공적으로 바꿔놓을 것"이라며 "1년 반 전에는누구도 이런 것이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언론이 이번 북미정상회담 관련 내용을 보도하면서 자신의 공로를 충분히 인정해주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북한은 모든 핵 실험, 핵 및 로켓 연구를 중단했고 (핵) 실험장을 폭파해버렸다"며 "그들은 여러분이 그들에게 멈추기를 원하는 모든 것을 멈추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바로 지금 여러분은 안전하다"며 "그처럼 위대한 이벤트가 열렸고, 아시아 전체에서는 우리가 만든 위대한 성취를 축하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김정은 위원장과 대단한 만남을 가졌고, 대단한 케미스트리를 느꼈다"며 "나는 그와 매우 잘 어울렸고 그것은 매우 중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