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내항 재개발 아파트 수익사업 변질시키나

인천시, 1·8부두 일원 사업화 방안 초고층 복합시설 건립 등 계획발표
시민단체 "수변공간 활용 등 퇴색" "민관 추진협 무시하는 처사" 반발

김덕현 기자 kdh@kihoilbo.co.kr 2018년 06월 22일 금요일 제19면
인천지역 시민단체들이 인천내항 재개발사업을 아파트 수익사업으로 변질시키려 한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인천내항살리기시민연합과 인천도시공공성네트워크,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등은 21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시가 6·13 지방선거운동 첫날 ‘인천항 일대에 초고층 고품격 복합시설’ 등이 들어선다는 보도자료와 조감도를 발표했다"며 "내항 재개발사업을 아파트 수익사업으로 변질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는 지난달 31일 보도자료를 통해 "인천항 1·8부두와 제2국제여객터미널 일원 45만㎡의 항만재개발 사업화 방안을 마련한다"며 "이곳은 워터프런트·공원 등 친수공간, 공공문화시설, 초고층 고품격 복합시설 등이 들어선다"고 밝혔다.

시민단체들은 내항 1·8부두 항만재개발 사업화 방안 용역과 내항 일원 통합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아파트 건설로 수익을 얻으려는 의도라고 반발했다. 또 지역주민과 시민단체, 전문가 등이 참여한 민관 거버넌스인 ‘인천 내항 통합개발 추진협의회’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꼬집었다.

김상은 내항살리기시민연합 대표는 "내항을 재개발할 때 수변공간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목표를 세우는 것이 기본인데, 아직 재개발의 기본 방향도 정하지 못한 것으로 안다"며 "수변공간에 아파트를 세우면 내항이 친수공간으로 제대로 조성되겠느냐"고 지적했다.

시는 초고층 아파트 건립계획은 확정된 게 없다며 추진협의회와 지속적으로 회의를 갖고 개발 방향을 정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시 관계자는 "LH가 초고층 아파트를 짓겠다고 공식적으로 요청한 적도 없고, 현재 상상플랫폼 사업 외에는 재원 조달 방안이 없어 일부 수익시설의 예시로 들어갔던 것"이라며 "지방선거가 끝났으니 시민들과 전문가들의 의견을 중심으로 용역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덕현 기자 kd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