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러시아의 협력과 역할을 기대한다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6월 25일 월요일 제10면

문재인 대통령이 2박 4일간의 러시아 국빈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의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하는 한편, 한반도와 동북아의 항구적 평화를 위해 노력하자는 데 합의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러시아 방문은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의 개최 과정에서 자칫 소원해질 수 있었던 차에 양국 정상이 만나 이해와 신뢰를 제고할 기회를 가졌다는 점에서 더 큰 의미와 성과가 있었다고 할 수 있다.

 특히 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유라시아 평화번영 체제를 이루는 데 양국이 협력 파트너로서의 조건을 갖추는 계기를 마련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 정착의 기류를 타고 본격화할 남북 경제협력 과정에서 남·북·러 ‘3각 경제협력’이 중요하다는 점을 역설했고, 이에 푸틴 대통령도 적극 공감하며 기대감을 갖고 화답했다.

 이번 회담에서 경제 분야의 주된 관심사는 철도, 가스, 전기 등에서의 남·북·러 3각 협력 사업이었다. 이 가운데 남북이 4·27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동해 철도망 연결은 남북의 철도를 시베리아철도(TSR)와 잇는 사업이어서 많은 관심을 끌었다. 두 정상은 한국~러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철도망과 관련해 ‘나진~하산’ 철도 공동 활용 사업을 포함하는 다양한 철도 사업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여정에 러시아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을 당부했다. 푸틴 대통령은 9월 동방경제포럼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초청한 데 이어 7월 미·러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는 만큼 후속 북·미 협상 과정에서 러시아의 역할이 기대된다. 문 대통령의 이번 러시아 방문은 한반도 주변 강국과 균형외교의 측면에서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한반도의 안보 보장과 협력체제 구축이라는 면에서 바람직한 행보였다.

 동북아 평화안보 협력체제 구축 과정에서 러시아의 협력은 필수적이다.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있어 러시아는 중국과 함께 또 하나의 지렛대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한반도 정세 완화를 전제로 한 남·북·러의 3각 경제협력체제 구축 논의는 한반도 평화를 향한 청신호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