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의 가능성 이라도 ‘16강 기적’ 꿈꾼다

미국 통계분석업체 전망치 발표 진출 확정되지 않은 곳 중 최하위 신태용 감독 "끝까지 싸우겠다"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6월 26일 화요일 제16면
▲ 손흥민(가운데)이 지난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후반 막판 만회골을 터뜨린 뒤 황희찬(왼쪽), 이승우와 함께 동료들을 격려하는 모습.  /연합뉴스
▲ 손흥민(가운데)이 지난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후반 막판 만회골을 터뜨린 뒤 황희찬(왼쪽), 이승우와 함께 동료들을 격려하는 모습. /연합뉴스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전력을 다해 싸웠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멕시코전이 결국 1-2 패배로 끝난 후 그라운드는 눈물바다였다. 골을 넣고도 웃지 못한 손흥민(토트넘)과 자신의 실수가 뼈아팠던 장현수(FC도쿄), 놓쳐 버린 득점 기회가 자꾸 생각난 황희찬(잘츠부르크)까지 모두 눈물을 쏟아냈다.

뼈아픈 2연패를 당했을 때만 해도 16강 탈락은 피할 수 없는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이후 독일이 스웨덴을 잡으면서 한국에도 희망이 되살아났다. 거의 포기했던 상황에서 후반 추가 시간 극적인 독일의 역전골로 살아난 불씨였기에 대표팀에게나 축구팬에게나 더 소중하게 다가왔다. 그야말로 ‘실낱’ 같은 희망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7위인 우리나라가 전력을 다할 랭킹 1위 독일을 상대로 넉넉한 점수 차로 승리해야 한다. 그것만으로도 쉽지 않은데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아주기도 기다려야 한다. 같은 시간에 열리는 멕시코-스웨덴전의 결과는 어쩔 수 없으니 대표팀으로서는 최선을 다해 독일과 싸우는 수밖에 없다.

비록 독일이 1차전에서 멕시코에 0-1로 패하며 우승 후보 체면을 구기고 스웨덴전에서도 2-1 신승을 거두는 등 예상 외로 삐걱대는 모습을 보이곤 있긴 하지만 우리나라와 비교하면 절대적인 우세다. 하필이면 세계랭킹 1위와의 경기에 운명이 걸린 얄궂은 상황에 부닥쳐 버렸다.

외부의 전망은 냉정하다.

미국 통계분석업체 파이브서티에이트는 조별리그 2차전이 끝난 상황에서 F조에서 한국이 16강에 진출할 확률을 1% 미만으로 예측했다. 아직 16강 여부가 확정되지 않은 국가들 가운데 가장 낮은 확률이다.

F조에선 스웨덴을 잡으며 반등한 독일이 87%로 가장 높고 멕시코가 72%, 스웨덴이 40%다.

도박사들도 독일의 승리에 압도적으로 손을 들고 있다.

그렇지만 물러설 데 없는 대표팀은 1%의 가능성이라고 손 놓고 있을 수는 없다.

멕시코전 다음 날인 24일(현지시간) 곧바로 독일전 준비에 나선 수비수 홍철은 "1%의 희망이 있는 만큼 포기하지 않았다. 독일과 우리는 똑같은 상황이고 공은 둥글다"며 끝까지 싸우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신태용 대표팀 감독도 "독일이 왜 랭킹 1위인지 알아야 한다"면서도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잘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