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장군수협의회장 내정 놓고 시끌

민주 당선인들, 野 협의 없이 안병용 의정부 시장 당선인 일방적 결정
압도적 우위 속 ‘선출규칙 어겼다’ 비판 제기… 도당 "관여할 바 아냐"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2018년 06월 27일 수요일 제23면
더불어민주당 소속 경기도내 시장·군수 당선인들이 이번 지방선거에서 함께 선출된 야당 당선인과의 협의 없이 지역을 대표하는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을 내정해 논란을 빚고 있다.

이들은 같은 정당의 당선인들이 전원 참석하지 않은 자리에서 소속 정당의 기초단체협의회 회장을 뽑아 선출규칙을 어겼다는 비판까지 나온다.

26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민주당 경기도당은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지방정부 당선인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의정부 최초 3선 시장으로 경험과 연륜이 많은 안병용 당선인이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에 적합하다고 참석자들의 중론이 모아지면서 차기 회장 내정자로 추대했다.

도시장군수협의회는 도내 31개 시장·군수가 모여 각 지역 현안을 논의하고 경기도 및 중앙정부에 건의사항을 채택하는 것을 주요 업무로 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가평·연천 등 2곳의 기초단체를 제외하고 29곳에서 당선인을 배출하면서 차기 회장 선출에서 압도적 우위를 점하게 됐다. 사실상 수적으로 많은 민주당 소속 단체장이 차기 회장을 맡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민선7기 시장·군수의 공식 임기가 시작되고 모든 단체장이 모인 자리에서 전체적인 논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전반기 회장이 선출될 것으로 짐작됐다.

하지만 민선7기 출범 전에 민주당 소속 시장·군수만 참여한 간담회에서 안병용 당선인을 차기 회장으로 정하면서 절차적 정당성에 하자가 있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각 지역별 회장은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에 출마할 자격까지 얻을 수 있어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게다가 도당은 일부 시장·군수들이 참석하지 않았음에도 불구, 민주당 경기도기초단체협의회장까지 뽑으면서 선출규칙을 어겼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상황이 이렇자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난 2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건의서를 제출했다. 건의서에는 "18일 열린 간담회가 당선인 상견례로 공지됐을 뿐 의제가 사전 고지되지 않은 점과 사전 공고 등 절차 없이 선출된 점 등을 이유로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 뽑아야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염 시장은 민선6기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전반기 회장 및 민주당 기초단체장협의회장을 맡고 있다.

이에 대해 도당 관계자는 "시장군수협의회장을 선출하는 문제는 전적으로 당선인들이 결정할 문제"라며 "도당에서 관여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