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경찰서, 쌍용자동차 해고자 숨진 채 발견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2018년 06월 28일 목요일 제0면

평택 쌍용자동차 해고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평택경찰서에 따르면 27일 오후 4시 30분께 평택에서 쌍용차 해고자 김모(48)씨가 숨져 있는 것을 수색 중이던 경찰관이 발견했다.

김 씨 가족은 김 씨에게서 ‘미안하다. 먼저 가겠다’라는 자살 암시 문자메시지를 받고 경찰에 미귀가 신고한 상태였다.

김 씨는 2009년 쌍용차 사태 당시 해고돼 생활고를 겪어 왔다.

최근 금속노조 쌍용차지부는 해고자 복직을 위해 사측과 계속해 협상 중이었으나 아직 이렇다 할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노조는 김 씨가 파업 이후 30번째 사망자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평택=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