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퇴직 공무원이 고위직 점령 도내 산하기관 인사 손본다

인수위, 민선7기 채용시스템 개편 경쟁력 있는 민간 인재 확대 예고 공약사업 본격 반영 추경TF 구성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2018년 06월 29일 금요일 제21면
21-채용.jpg
▲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28일 수원시 영통구 차세대융합기술원에서 열린 민선7기 도지사직 인수위원회인 새로운 경기위원회 4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민선7기 경기지사 인수위원회인 ‘새로운 경기 위원회’가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채용 문제에 대해 칼을 빼들었다.

채용이 과도하게 공무원 출신으로 집중되고 있음을 지적하면서 민간 전문가로의 확대를 예고, 경기도 공공기관의 고위직 채용 시스템이 대폭 개선될 전망이다.

새로운 경기 위원회 내 새로운경기특별위원회는 28일 경기도청 기획조정실의 업무보고를 통해 2010~2018년 현재 기준 도 산하 24개 공공기관 본부장급 이상 채용 현황을 파악한 결과, 본부장급 이상 고위직 채용 150명 중 공무원 출신이 86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특히 경기연구원·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경기평택항만공사는 사무처장, 사무국장, 경영기획실장, 본부장 등을 전원 공무원 출신으로만 채용해 왔다.

경기도시공사는 본부장급 이상 17명 채용에 공무원 출신이 14명(83%), 경기도일자리재단은 4명 중 3명(75%),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21명 중 14명(67%)으로 공무원 출신 인사가 산하기관 고위직 채용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병욱(성남 분당을)국회의원은 "경기도 공공기관 고위직이 공무원 출신의 재취업을 위한 자리로 전락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도민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며 "민간의 경쟁력 있는 전문 인사가 채용될 수 있도록 채용시스템을 전면적으로 손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위는 공조직의 경험과 노하우를 지닌 인재 채용이 필요한 것은 사실이지만 현재와 같은 공무원 과다 채용은 자칫 ‘보은인사’나 ‘낙하산’ 논란을 야기할 수 있다고 판단, 퇴직 공무원의 산하기관 취업에 관해 엄격한 잣대가 적용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 중이다.

한편, 새로운 경기 위원회는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의 취임 이후 공약 사안의 본격적인 도정 접목을 위해 추경TF를 구성했다. 도의회 개원과 함께 올 하반기에 이뤄지는 도 추경예산안에 공약 관련 예산을 편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공약 관련 예산 규모, 기존 사업 구조조정 대상, 하반기 추경 규모 등의 검토를 주관하게 된다.

이 당선인은 이날 오전 진행된 4차 회의를 통해 ▶비효율적 낭비 요소 면밀히 파악 ▶숫자가 아닌 내용 중심으로 꼼꼼히 검토 ▶단기간 무리하게 진행하지 않고 순차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장기적 관점에서 접근 등을 당부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