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방복합치유센터 반드시 유치해야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7월 02일 월요일 제11면

소방청이 추진 중인 소방복합치유센터 후보지 1차 평가결과 경기도내 6곳이 포함돼 지역 발전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소방청은 소방복합치유센터 입지 선정과 관련한 1차 평가 결과를 발표하고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했다. 평가 결과 후보지에 경기 6곳, 충북 3곳, 충남 3곳, 경북 1곳, 경남 1곳 등 14곳이 뽑혔다.

 소방청은 이달 중순 최종 후보지를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내년 초 착공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대한민국 최대 지자체로서 화재 포함 재난사고 발생 빈도 1위, 소방공무원 수 1위, 구조 구급빈도 1위 등 모든 소방관련 지표에서 전국 1위 지역으로 어느 지역보다 복합치유센터 설립이 필요한 실정이다. 하지만 경쟁 관계에 있는 인근 광역자치단체의 발 빠른 움직임과는 달리 도내 시군조차도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다는 점은 결코 가벼이 볼 수 없는 사안이다. 경기도 차원에서 적극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다.

 소방청이 복합치유센터 건립에 나선 것은 각종 화재·사고 현장에서 육체적·정신적 부상이 많은 소방인력을 위한 전문 의료시설이 없기 때문이다. 소방공무원은 39%가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와 우울증, 알코올성 장애, 수면장애 중 한 가지 이상을 겪고 있지만, 전담 병원이 없다 보니 서울 경찰병원과 각 지역 의료시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런 문제를 인식해 지난해 11월 충남 천안 중앙소방학교에서 열린 소방의날 기념식에서 복합치유센터를 설립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번에 소방복합치유센터의 도내 유치가 무산된다면 경기도의 책임도 책임이지만 도의 적극적인 추진 의지가 부족했던 것이 더 컸다는 비난은 면키 어렵게 됐다. 추진상황에 얼마나 적극적인 의지를 갖고 체크를 해왔는지 의문이다. 소방복합치유센터 유치를 원하는 시군과 이를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였는지 얼마나 적극적으로 찾아 다녔는지 2주 후면 현지 실사와 PT를 통해 최종 후보지가 선정된다.

 모든 결과에는 원인이 있기 마련이다. 잘 했다면 응당 포상이 따르겠지만 잘못 했다면 그에 상응하는 책임추궁이 반드시 필요하다. 그래야 후에 유사한 일이 다시 있을 경우 선례로 작용할 것이기 때문이다. 경기도는 물론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도 일정 부분 책임이 있다면 그에 상응하는 문책이 있기를 바란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김석범 2018-07-06 09:12:05    
경기도 정신차리고 똑바로해라 현직 소방관으로써 이야기한다
14.***.***.116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