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 청북하수처리장 오·폐수 방류사태 주민·환경단체, 수질 오염 등 강력 반발

시 "농수로로 연결된 관 폐쇄조치"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2018년 07월 04일 수요일 제18면
18-폐수.jpg
▲ 여과되지 않은 오·폐수가 방류된 하수관.<서평택환경위원회 제공>
평택시가 운영하는 청북공공하수처리장이 최근 여과되지 않은 오·폐수 300여t을 농수로로 방류해 환경단체와 농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3일 서평택환경위원회와 청북읍 주민들에 따르면 청북하수처리장이 지난달 30일 오전 미처리된 오·폐수 300여t을 청북읍 옥길리 366의 2 농수로로 방류해 주민들은 심한 악취 등으로 고통을 겪었다. 특히 환경단체와 농민들은 방류된 오·폐수로 주변 농수로 600여m 구간에서 개구리 폐사 등 수질이 오염됐다고 주장했다.

사고가 발생하자 시는 정화조 차량 등을 동원해 오염물질 수거 작업에 나섰으며, 농수로 바닥의 흙 등을 준설해 오염피해를 원상 복구할 방침이다.

전명수 서평택환경위원장은 "이번 오·폐수 유출 사고는 매년 발생하는 현상으로, 시공사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평택시, 환경단체, 주민 등이 참여한 주민설명회를 열어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승영 시의원도 "시가 LH로부터 하수처리장 인수인계를 받으면서 시설물에 대한 정확한 파악을 못 해 피해를 키웠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박찬황 시 하수시설관리팀장은 "하수처리장의 여과필터(분리막)가 제 역할을 못하면서 오·폐수가 넘쳐 직접 농수로로 방류됐다"며 "다시는 이런 현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농수로로 연결된 관을 콘크리트로 막아 폐쇄조치했다"고 밝혔다.

한편, LH가 준공해 2015년부터 시가 인수해 운영하는 청북하수처리장은 하루 8천200t의 오·폐수 처리 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현재 4천700t의 유입수를 분리막 여과를 통해 남양호로 보내고 있다.

평택=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