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마사회 렛츠런재단, 농촌체험 휴양마을 행사 실시

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2018년 07월 06일 금요일 제0면

한국마사회 렛츠런재단이 무더운 여름을 맞아 수도권 인근 지역의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농촌체험 휴양마을 행사를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렛츠런.jpg
농촌체험 휴양마을은 마을의 자연환경, 전통문화 등을 활용해 도시민에게 생활체험, 휴양공간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농식품부, 한국농어촌공사 및 전국 지자체가 추진한 사업이다.

지역의 농수산물 등을 판매하거나 숙박 또는 음식을 제공한다.

현재 전국 약 1천여 개의 마을이 자체 특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농촌체험 휴양마을 참여 대상자인 소외계층에게는 농촌체험마을의 영농, 생태, 문화예술, 스포츠 및 공예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며, 참여자는 참가비, 지역 특산품 지급 등의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이번 행사는 이달 말부터 8월 중순까지 총 10회에 걸쳐 1박 2일 일정으로 1회당 100명(소외계층 80명과 자원봉사자 20명)으로 강원 인제 ‘용소마을’과 충남 아산 ‘외암마을’에서 시행된다.

초등학생 고학년(4~6학년), 중고생이 포함된 점을 감안해 학교 방학 시기와 연계 시행할 예정이다.

김낙순 렛츠런재단 이사장은 "이번 행사는 사회적으로 소외받는 이들과 자원봉사자가 함께 그 지역의 문화체험을 통해 소통과 협력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다"며 "소외계층에게는 인생에서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고, 농촌체험 휴양마을은 특화된 농축산물 제공으로 소득이 증대되고, 자원봉사자는 사회 공헌 기회를 가질 수 있어 모두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주인공"이라고 말했다.

과천=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