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파주시, 남북 평화 중심지로 우뚝

최종환 시장, 통일경제특구 조성 계획 국제터미널 건설·KTX 문산역 연장 등

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2018년 07월 12일 목요일 제9면
파주시는 11일 최종환 시장의 1호 공약인 ‘통일경제특구’ 조성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시는 통일경제특구의 조속한 실현을 위해 필요하면 (가칭)통일경제특별위원회 및 전담기구 등의 부지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남북의 교통인프라 확대를 위해 경의선 철도를 개·보수하고 고속철도와 GTX 연장, 서울∼문산 고속도로, 국도 1호선 연장을 중앙부처에 건의할 계획이다.

이어 대륙철도 대비와 남북 철도 연결을 위한 우선 과제로 문산역에 KTX를 연장하면서 파주 북부지역에 국제터미널을 만들어 가는 방안도 구상했다.

통일경제특구 법안은 현재 두 차례 법안심사소위 심의가 이뤄졌으며, 특례 적용에 따른 부처 간 이견이 좁혀지면 국회 본회의 심의가 진행될 전망이다.

시는 법안 통과를 위해 지역 국회의원과 긴밀히 협조하고, 향후 특구법 제정이 가시화될 것에 대비해 자체적으로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정전협정과 4·27 판문점 선언의 중심인 판문점이 위치한 지역 ▶남북 자유평화마을 공존 ▶최전방 휴전선 접경지의 원초적 자연생태 보존지역 ▶통일로·자유로·경의선 등 사통팔달 교통망 ▶개성공단 인접 등을 부각할 예정이다.

시는 통일경제 특구가 파주시를 중심으로 조성되면 남북의 행정, 산업 진흥, 국토 개발 등을 공동 수행하는 남북 교류·협력의 장소이자 평화도시의 중심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경의선 철도와 유라시아 철도의 연결로 산업·물류·교통벨트의 핵심 도시로 키운다는 복안이다.

최종환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기도 한 ‘통일경제특구’는 파주시 일대에 국제평화 협력단지를 조성하자는 것"이라며 "특구를 여러 나라가 참여하는 동북아 최대의 국제협력단지로 발전시키면 파주는 동북아 및 유라시아 상생경제권의 중요한 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파주=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