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슈퍼문+마리아 만나면 위험 ‘水位’

내일~16일 지구와 달 가까워져 기압 낮아 해수면 상승 피해 우려 中 상륙 태풍도 빨라질 수 있어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2018년 07월 12일 목요일 제19면
인천 등 서해안이 ‘슈퍼문(Super Moon)’ 현상과 태풍 ‘마리아’의 간접 영향으로 저지대 침수피해가 우려된다.

11일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에 따르면 13일부터 16일까지 나흘간 달과 지구가 매우 가까워지는 슈퍼문 현상과 태풍 마리아의 영향으로 수위가 크게 올라갈 것으로 예상했다.

슈퍼문은 그믐달 모양으로, 지구와의 거리가 올해 두 번째로 가깝다. 올해 들어 지구와의 거리가 가장 가까웠던(35만6천565㎞) 슈퍼문은 지난 1월 2일 발생했다. 이때는 겨울철 낮은 수온과 고기압 발달로 인해 영향이 적었다.

하지만 여름철은 기압이 낮고 수온이 높기 때문에 평균 해수면 자체가 높아 이번 슈퍼문 기간에 해수면 상승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된다. 해양조사원은 4단계 고조정보(관심, 주의, 경계, 위험)를 기준으로 이번 슈퍼문 기간에 22개 지역이 ‘주의’ 단계로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중 인천과 목포 등 4개 지역은 최대 경계 단계까지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인천의 최고 조위 예보치는 9.67m다. 일 최대 조차는 서해안 중부가 15일에 7.1∼9.7m로 나타날 것으로 예상되지만 11일 밤늦게 중국 푸저우(福州) 육상으로 상륙하는 제8호 태풍 마리아의 영향으로 2~3일(12일 또는 13일) 앞당겨질 수 있다는 관측이다.

해양조사원 관계자는 "슈퍼문은 야간과 오전시간대에 물이 가장 높게 차오를 것"이라며 "해수 침수피해 예방과 해양정보를 확인하는 등 야간 바다활동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1997년 태풍 ‘위니’가 중국에 상륙할 당시 백중사리 기간과 겹쳐 인천의 조위는 바람 등의 영향이 없었음에도 10.08m까지 상승해 현재까지 가장 높은 해수면으로 기록되고 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