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0여 년 끌어온 서구 현안사업 더 기다리라니…

인천시, 재검토·정책결정 대상사업 시 2청사 건립 등 절반이 지역 연관
루원시티 개발 등 ‘재정운영 미흡’ 주민들 "희망 고문 그만하라" 불만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2018년 07월 12일 목요일 제19면
19-서구.jpg
▲ 인천 검단신도시 1단계 사업구역 부지. /사진 = 기호일보 DB
인천 서구지역 주민들이 뿔이 난 상태다. 박남춘 인천시장 취임 후 이 지역에 예정됐던 주요 현안사업이 줄줄이 제동이 걸렸기 때문이다.

박 시장의 인수위원회인 ‘새로운 인천 준비위원회’는 인천 현안 중 재검토 및 정책 결정 대상 사업으로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 ▶신청사 건립 및 루원시티 2청사 건립 ▶문학산단 고속화도로사업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서울도시철도 7호선 청라 연장 ▶인천도시철도 1호선 검단 연장 ▶인천 뮤지엄파크 건립사업 ▶송도국제도시 워터프런트 조성사업 등을 꼽았다.

이들 사업 중 절반인 4개 사업이 서구지역과 연관된 현안들이다. 여기에 검단 스마트시티 사업을 비롯해 가정 루원시티 도시개발사업, 영종∼청라 간 제3연륙교 건설 등도 재정 운영 미흡 사업으로 지정했다.

이들 사업이 줄줄이 제동이 걸리는 양상을 띠자 지역주민들은 허탈함을 넘어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시는 재검토 사업이 전면 중단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해명하고 있지만 들끓는 지역주민들의 반발 여론을 잠재우기에는 역부족인 상태다.

서구지역발전협의회 김용식 회장은 "서구는 시장이 여러 명 바뀐 지난 10여 년 동안 제대로 된 사업의 결실조차 보지 못한 암흑기를 보내왔다"며 "긴 시간을 들여 주민 공청회와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통해 진행한 사업이 시장이 바뀌었다고 재검토나 취소된다면 이는 지역주민을 우롱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안정성과 연속성도 없고 지역주민들에게 ‘희망고문’만 하는 지방자치행정이라면 차라리 폐기하는 것이 옳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현재 지역 내에서 추진 중인 주요 사업에 대한 현실적인 평가를 통해 긍정적인 부분은 취하고 부정적인 부분은 보완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시민 혈세 낭비와 적재적소의 재정 투자를 위해서는 탄력적인 사업 운용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서구
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더 부러 민주당 2018-07-14 13:15:05    
탄핵정국에 문재인정부를 돕고 싶어 민주당 몰아줬지만 지금은 후회한다

자한당을 찍지는 안겠지만 대안은 생각중이다

아마도 많은 분들이 비슷한 생각을 하리라 본다
210.***.***.11
profile photo
2018-07-13 09:19:04    
더민뽑은걸 후회하게만드네
175.***.***.197
profile photo
고도리 2018-07-11 23:20:14    
다른지역은 몰라도 인천만큼은 유정복
시장님이 재선됐어야했다...!
쥐뿔도 모르는것들이 ...!!
124.***.***.18
profile photo
고도리 2018-07-11 23:13:09    
아마도 지역개발의금액을 남북평화건설
에 투입하려는 음모인지모른다
124.***.***.1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