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파트 거래가격 부익부 빈익빈

상위10% vs 하위 10% 지난해보다 격차 늘어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2018년 07월 17일 화요일 제6면
전국의 고가 아파트와 저가 아파트의 거래가격 격차가 최근 더 커지며 2010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부동산정보 서비스 ㈜직방에 따르면 국토교통부가 공개하는 아파트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상위 10%와 하위 10%의 평균 거래가격은 2018년 상반기 14.2배로 2017년(13.9배)에 비해 격차가 더 벌어졌다.

2009년 이후 줄어들던 아파트 매매거래가격 상위 10%와 하위 10%의 차이는 2014년부터 점차 다시 벌어지다가 2016년과 2017년 큰 폭으로 커졌다. 전년 대비 2016년은 1.3p, 2017년은 1.6p 증가했다.

저가 아파트와 고가 아파트의 거래가격 차이는 고가 아파트의 거래가격 급등이 원인이다.

전국 아파트 매매거래가 상위 10%의 평균 가격은 2014년 6억 원을 돌파한 이후 급격히 상승하면서 2017년은 9억1천200만 원으로 9억 원 이상을 형성했다.

2013년부터 나타난 상위 10%의 거래가격 상승은 서울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가 큰 영향을 미쳤다. 일반분양의 분양가가 상승하고 투자수요가 크게 늘어나면서 가격이 급등했다. 거래가격 상위 10%에서 건축연한이 30년 이상 아파트는 2011년 3.5%였으나 2017년은 14.2%로 약 4배 증가했다. 재건축을 통해 신규 아파트로 전환되면서 발생하는 가치 상승과 분양가 상승으로 개선되는 사업성이 노후 아파트에 대한 투자수요를 끌어들였다. 이에 더해 저금리 및 수월한 대출환경도 매입자금 조달 및 이자비용에 대한 부담을 낮춰 주면서 수요층을 넓히는 요인이 됐다.

직방 관계자는 "고가 아파트 시장의 거래가 활발해지고 가격도 상승하면서 아파트 매매시장을 견인하고 호황기를 도래하게 했다. 아파트 매매시장만 본다면 고가 아파트 시장의 활성화는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했다"면서도 "그러나 사회 전체의 계층 간 불균형은 더 심화됐다. 2017년 소득 상위 10%와 하위 10%는 10.6배의 격차지만 아파트 거래가격은 격차가 더 커 자산 보유에 따른 계층 간 불균형이 소득에 비해 더 커지는 양상"이라고 전했다.

이에 "지역 간 격차로 발생하는 계층 간 불균형 해소를 위한 인프라 구축, 주거불균형 해소를 위한 공공주택의 공급 등 장기적인 역할에 대해 적극적으로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