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하영 김포시장, 다음주 초부터 민의 청취

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2018년 07월 19일 목요일 제5면
시민과의 소통을 강조하는 정하영 김포시장의 행보가 읍면동을 시작으로 본격화된다.

김포시는 23일 고촌읍과 사우동을 시작으로 31일까지 읍면동을 순회하며 시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담는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현장소통에는 정하영 시장과 신명순 시의회 의장, 지역구 시·도의원이 함께 지역주민의 불편사항과 민원사항에 대한 주민대표의 소리를 경청하며 해결책을 모색한다. 문제가 제기된 현장 방문도 병행한다.

시는 이번 현장 소통을 위해 통진읍복합청사 신축사업, 걸포북변역 배전선로 지중화 사업 등 41개 사업에 대해 이달 초 읍면동을 통해 건의사항을 접수받아 부서 검토 중이다. 아울러 국·소장과 실무과장도 소통행정에 동행해 현장에서 제기된 의견을 듣고 적극 검토해 시 정책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정하영 시장은 "이번 현장소통은 시민의 소리를 직접 듣는 소중한 자리가 될 것이다. 앞으로도 시정목표인 소통행정 구현을 위해 다각적인 방법으로 시민과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