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리 통과시키는 초고화질 LED 도, 스크린 대체 기술 최초 개발

도내 협력연구센터인 항공대 세계 첫 모듈 생산기술 획득
다양한 크기 제작·양산 가능 영화관 등 세계시장 진출 기대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2018년 07월 19일 목요일 제23면
▲ 120년 넘게 사용해 온 극장의 영사기와 섬유 재질의 스크린을 대체할 수 있는 초 고화질 LED 디스플레이 모듈 생산기술이 경기도의 산학협력사업을 통해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경기도 제공>
▲ 120년 넘게 사용해 온 극장의 영사기와 섬유 재질의 스크린을 대체할 수 있는 초고화질 LED 디스플레이 모듈 생산기술이 경기도의 산학협력사업을 통해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경기도 제공>
120년 넘게 사용해 온 극장의 영사기와 섬유재질의 스크린을 대체할 수 있는 초고화질 LED 디스플레이 모듈 생산기술이 경기도의 산학협력사업을 통해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도는 18일 "경기도 지원을 받는 지역협력연구센터인 한국항공대학교 영상음향공간 융합기술연구센터가 최근 입체음향 전문업체인 ㈜소닉티어오디오와 함께 ‘투음(透音) LED 디스플레이 모듈’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투음 LED 디스플레이 모듈은 말 그대로 소리를 통과시키는 LED 디스플레이를 말한다. 현재 영화관에서는 영사기로 스크린에 영상을 투사하고, 극장 내 설치된 여러 개의 스피커를 통해 관객들에게 음향을 전달한다. 다만, 음향 중 배우들의 음성은 스크린 뒤에 설치된 스피커를 통해 전달한다. 이 때문에 스크린에는 정확한 음성 전달을 위해 지름 1㎜ 정도의 구멍이 촘촘하게 나 있다.

그동안 영사기를 통해 투사되는 영상의 화질을 높이기 위해 스크린을 대체할 다양한 형태의 고화질 LED 디스플레이 개발이 이뤄졌으나 이같이 화면 뒤에서 나오는 배우들의 음성을 제대로 전달할 수 없어 상용화되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에 개발된 투음 LED 디스플레이 모듈은 25㎝ 크기의 정사각형 LED 소자에 촘촘하게 구멍을 내 이 같은 단점을 없앴다.

25㎝ 정사각형 LED 모듈을 이어 붙이면 가로 16m, 세로 8.7m의 기존 영화관 스크린 크기 등 다양한 크기의 LED 디스플레이를 만들 수 있다. 영화관 1개 스크린을 이 디스플레이로 교체하면 2억 원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도는 보고 있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영사기와 스크린 없이 컴퓨터 등을 이용해 초고화질 영상을 대형 화면으로 볼 수 있게 된다.

원천기술 보유 소닉티어오디오는 "새로 개발된 LED 디스플레이 모듈은 수요만 있다면 지금부터라도 양산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도는 투음 LED 디스플레이 기술이 지난해 말 기준 2천766개인 전국 영화관 시장 진출은 물론 세계 관련 시장 진출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도 관계자는 "소리가 투과되는 디스플레이에 대한 원천특허를 보유한 소닉티어오디오와 항공대학교 연구팀, 도의 지원이 합쳐지면서 세계적 경쟁력을 가진 신제품이 탄생했다"며 "이 기술이 세계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