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범행 3일 만에 검거, 현금인출기 그대로 가져간 '파주 남성' 까지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07월 19일 목요일 제0면

범행 3일 만에 검거, 인출기 통째로 가져가려한 '파주 사건'도 재조명

은행에서 단 1분만에 돈을 훔쳐 달아난 이가, 범행 3일 만에 검거됐다.

19일 경북 영주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경북 영주시의 한 병원 앞에서 범인을 검거했다.

WeChat Image_20180719215235.jpg
▲ 범행 3일 만에 검거

범행 3일 만에 검거된 그는, 지난 16일 새마을금고 에서 4명의 직원을 위협하고 4천 300만원을 챙겨 달아났다.

네티즌들은 "gode*** 얼굴 공개하라. 가볍게 했다가 또 발생한다" "spec*** 잘 잡았네요. 날 더운데 수고한 경찰 짱짱"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와 함께 지난 3월에는 경기도 파주의 한 마트 앞에 설치된 현금인출기를 훔쳐 달아나려 한 40대가 검거됐다.

그는 채무 등 경제적 문제로 인해 범행을 계획한 뒤, 트럭을 이용해 현금인출기를 훔치려 했지만 트럭 운행 중 턱에 걸려 인출기가 바닥에 떨어졌고 그대로 도주했다.

또 지난 2014년 중국에서는 강도가 은행 직원에게 돈을 달라고 위협하기 위해 줄을 서 있는 어처구니 없는 사건도 있었다. 그는 칼로 창구의 유리를 찍고 위협했지만 CCTV에 걸려 검거됐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