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쌍용차 평택공장, 호주 언론 방문 디자인 센터·생산라인 시찰

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2018년 07월 26일 목요일 제0면

쌍용자동차 오는 11월 호주에 사상 첫 직영 해외 판매법인 설립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호주 현지 언론이 평택공장을 방문해 론칭 예정인 차량들을 직접 시승하는 등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고 26일 밝혔다.

쌍용차.jpg
카 세일즈(Car Sales), 카 어드바이스(Car Advice), 드라이브(Drive) 등 호주 유력 자동차 전문 언론매체들로 구성된 호주기자단은 지난 24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쌍용차를 방문해 디자인 센터와 생산라인을 직접 둘러보며 디자인 철학과 미래 전략 모델 개발, 중장기 비전 등 회사의 현황과 미래를 공유했다.

이 자리에서 해외영업본부, 제품개발본부 관계자들과의 미팅을 통해 호주 판매법인 설립과 차량 출시 계획, 판매 네트워크 확충 및 마케팅 전략 등을 공유하며, 성공적인 호주시장 진출 방안에 대해 깊은 관심을 표명하며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다.

특히 티볼리 에어, G4 렉스턴, 렉스턴 스포츠 등 호주시장 출시 예정 차량들을 직접 운전해 서울~감악산 구간을 오가는 온·오프라인 시승회에서는 세련된 내·외관 디자인과 안정적이고, 파워풀한 주행성능, 다양한 편의사양에 큰 만족감을 나타내며 향후 호주시장에서 높은 경쟁력과 성장 가능성이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한편, 쌍용차는 오는 11월 최초로 해외 직영 판매법인을 호주에 설립하고, 주력모델 론칭 및 현지 마케팅전략 강화, 지역별 판매 네트워크 확충 등을 통해 향후 호주를 유럽 및 남미, 중동에 이은 제 4의 주요 수출시장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평택=김진태 기자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