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양만안서, 숨진 누나 시신 10개월 방치한 동생 검거

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2018년 07월 27일 금요일 제0면

안양만안경찰서는 26일 사체유기 등 혐의로 A(46·정신장애 3급)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0시 20분께 안양시 만안구 한 주택가에 누나(50)의 시신을 노란색 비닐봉지에 담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시신을 들고나와 골목길에 버린 A씨는 이를 목격한 행인의 신고로 경찰에 체포됐다.

시신은 오랜 시간 부패해 시랍된 상태로,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시랍’은 시신이 물이나 진흙 속 등 공기와 접촉하기 어려운 조건에서 부패하지 않고 밀랍과 같은 상태로 원형을 유지하는 것을 말한다.

2년 전 뇌졸중으로 쓰러진 누나를 자신의 반지하 월세방에서 수발해 온 A씨는 작년 10월 외출한 사이 누나가 숨을 거두자 시신을 그대로 둔 채 집을 나와 여인숙을 전전해왔다.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이기도 한 A씨는 자신과 누나 앞으로 나오는 수급비 100여만 원으로 생활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이달 계약 만료로 집주인에게서 연락이 와 "집에서 냄새가 나니 청소를 하고 집을 비워달라"라고 하자 시신을 버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 다세대주택에는 총 4가구가 살고 있으며, 반지하 방에는 A씨 남매가 거주해왔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무서워서 그냥 도망쳤다"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정신장애를 앓는 A씨가 누나의 사망을 신고하는 방법을 잘 몰라 시신을 유기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조사하고 있다.

한편 경찰은 시신을 부검해 사인을 밝힐 예정이며, A씨에 대해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