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전쟁 정전 65주년’행사 파주 판문점 개최

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2018년 07월 30일 월요일 제16면

한국전쟁 정전 제65주년 기념식이 지난 27일 파주 판문점에서 개최됐다.

한국전쟁-정전-65주년.jpg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열린 이번 기념식에는 UN군사령부가 주관한 가운데 웨인 디 에어 부사령관 및 UN군 관계자를 비롯해 최종환 파주시장 등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예년과 달리 북측의 자극을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일정이 자유의 집 실내에서 진행됐다.

기념식에서 웨인 디 에어 부사령관은 "전 세계 참전용사와 유가족 그리고 자리를 함께하신 내외 귀빈 여러분, 인류의 최대 비극이었던 6·25 한국전쟁이 일어난 지 65주년이 되는 날, 이 땅의 자유와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고귀한 목숨을 바치신 유엔군 및 한국군 참전용사의 영전에 머리 숙여 명복을 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정전협정은 지난 1953년 7월 27일 유엔군과 북한군, 중공군 사이 체결됐고 우리는 이 날을 ‘6·25전쟁 유엔군 참전의 날’로 기념해왔고, 남북 평화 분위기 속에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더욱 의미가 있다"며 "북한이 최근 조속한 종전선언 채택을 촉구하고 있는 만큼 오늘 정전협정 기념일을 맞아 종전선언의 필요성과 평화를 향한 의지가 더욱 강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행사에 특별 초청된 최종환 파주시장은 "이번 행사가 종전선언으로 이어지는 첫발이 되길 바란다"며 "한반도 평화 정착이야말로 대한민국을 더욱 발전시키고 파주가 평화도시로서 세계 평화에도 이바지 할 수 있는 길이다"고 강조했다.

파주=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