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사회복지종사자 처우개선 시급하다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8월 03일 금요일 제11면

인천지역 사회복지 종사자들의 처우가 전국 최저 수준이나 별다른 개선책을 마련하지 않아 우수 사회복지 종사자들의 타 시도 전출이 우려된다는 지적이다. 최근 보건복지부의 ‘2017년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인건비 가이드라인 준수율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인천 사회복지시설의 준수율은 97.4%에 그쳐, 전국 17개 시도 중 16위로 최하위이다.

 저조한 준수율은 결국 실질적인 급여 차이로 이어지고 있다. 같은 일을 하더라도 서울이나 경기도에 비해 연봉에서 많은 차이가 나는데다 인력부족으로 노동환경도 여의치 않다 보니 지역의 좋은 인재들을 뺏기는 실정이다.

 지리적으로 가까운 수도권에서 연봉 차이가 크다 보니 인천지역의 사회복지사들은 1~2년 경력을 쌓고 서울이나 경기로 이직하거나, 아예 처음부터 인천에서 취직을 꺼리고 있어, 인천의 사회복지시설은 인력 충원에 고충을 겪기 마련이다. 단순 연봉뿐만 아니라 추가 지원도 없다. 서울의 경우 보수교육비 지원, 복지포인트 지급, 처우 개선비, 급식비 등이 지급되고, 경기도는 보수교육비, 보수교육센터 운영 종사자수당, 특수근무수당 등이 지급되지만 인천은 추가 지원이 하나도 없는 형편이다.

 특히 인천 섬지역의 경우 출퇴근이 열악한 환경에서 근무해야 하다 보니 상황이 더 심각하다. 이처럼 인천의 사회복지 현장에서 종사자들의 처우 문제는 심각하다.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지역 경쟁력은 떨어지고, 그 피해는 결국 수혜자·시민들에게 돌아가게 된다.

 사회복지사는 청소년·노인·여성·장애인 등 다양한 사회적·개인적 욕구를 가진 의뢰인들이 처한 문제 해결을 돕고 지원하는 일을 맡고 있다. 복지 제공에 나서야 할 복지담당자가 스스로 행복하지 않으면서 수혜자에게 어떻게 행복을 전달할 수 있겠는가. 물론 인천의 재정 여건으로 보아 종사자 처우를 타 지역 수준으로 한 번에 끌어올리는 것은 현실적으로 쉽지 않아 보인다.

 하지만 당장은 어렵더라도 실현 가능한 장기 계획을 세우는 등 점진적으로 종사자 처우 개선을 위한 방안을 마련하려는 의지부터 보여줬으면 한다. 박남춘 시장은 복지종사자의 희생만을 강요할 것이 아니라 복지사 처우 개선 공약을 반드시 지켜 공급자와 수요자 모두 행복한 ‘복지 인천’을 만드는데 힘을 보태주기 바란다. 행복한 사회복지사가 행복한 사회를 만든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