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기계량기 뒤바뀐 채 8년… 이제 와서 살피려는 한전

안산주택 주민 ‘과다 사용’ 의심 점검해보니 가구별 다르게 설치 ‘잘못 부과 요금’ 알길 없어 답답

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2018년 08월 03일 금요일 제18면
▲ 안산시 상록구의 한 다가구주택의 전기계량기가 옆집과 뒤바뀌게 설치된 현장을 2일 취재진이 살펴보고 있다.  안산=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 안산시 상록구의 한 다가구주택의 전기계량기가 옆집과 뒤바뀌게 설치된 현장을 2일 취재진이 살펴보고 있다. 안산=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안산지역 한 다세대주택에 설치된 전기계량기가 지난 8년간 다른 집과 서로 바뀐 채 운영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지만, 정작 관리·감독 기관인 한국전력공사는 책임이 없다는 입장으로 일관하고 있어 논란이다.

안산시 상록구의 한 다가구주택에 8년째 거주 중인 박모(46·여)씨는 최근 황당한 사실을 알게 됐다.

2011년 총 8가구(1개 층당 2가구 거주)가 거주하고 있는 해당 건물에 이사 온 박 씨는 지난달 26일 한전 검침원에게서 "전기 사용량이 너무 많이 나오는 것 같다"는 안내를 받은 뒤 이웃 주민들의 동의를 거쳐 직접 가구별 전기를 차단하고 전기계량기 작동 여부를 확인했다. 그 결과 총 6가구의 전기계량기가 옆집과 서로 다르게 설치된 사실이 드러났다.

박 씨의 고장신고를 받고 현장을 방문한 한전 측도 해당 건물에 설치된 전기계량기가 가구별로 바뀐 채 설치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그러나 언제부터 잘못 설치됐는지 여부와 각 가구별로 잘못 부과된 전기사용료 등에 대해서는 파악하지 못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도 전기를 공급하고 이를 관리·감독하는 한전 측은 그 책임을 배선시공업체에 미룬 채 보상 및 원상 복구를 거부하고 있다.

박 씨는 "수년간 잘못 청구된 전기사용료가 각 가구당 수백만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는데도 한전 측은 자신들과는 상관없는 일로 주민들끼리 알아서 해결하라는 답변뿐"이라며 "잘못 설치된 전기계량기의 원상 복구에 대해서도 각 가구별 합의가 이뤄지고, 배선시공업체와 보상 문제가 해결되기 전까지는 불가능하다고만 한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또 다른 입주민 임모(58·여)씨도 "2016년 이사 온 직후부터 전기사용료가 실제 사용량보다 많은 것처럼 느껴져 한전 측에 수차례 확인을 요청했지만 한전 측은 어떠한 조치도 없었다"며 "언제부터 전기계량기가 잘못 설치됐는지도 알지 못한다는 한전 측의 답변을 이해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2일 오전 취재진이 해당 건물을 직접 찾아 설치된 전기계량기를 살펴본 결과 제조일자는 2011년 3월이었으며 원격검침용 모뎀이 시공된 일자는 지난해 5월로 표시돼 있었지만, 한전 측은 정확한 사실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는 입장만 내놨다.

한전 경기본부 관계자는 "원상 복구 및 잘못된 요금 청구와 관련된 부분에 대한 처리 문제는 사인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확인이 필요하다"며 "해당 건물을 담당하는 안산지사가 3일 현장을 방문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으로, 이 문제에 대해서는 현장 확인 후 주민들과 대화를 통해 해결 방안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개판이네 2018-08-06 02:20:00    
아이고 이게 몰라서그러지 개판난장판이 한전
220.***.***.72
profile photo
포멘 2018-08-06 00:41:47    
갑중의갑이니까
연봉쎄니까
을만조져대는한전
223.***.***.21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