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 3년간 180조 투자 4만 명 직접 채용

신산업육성 등 역대 최대규모 추진 130조 국내 투입 고용유발 70만 명
중소기업 상생 협력 확대 방안 제시 3차 협력사까지 지원프로그램 확대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2018년 08월 09일 목요일 제6면

7.jpg
▲ 삼성, 3년간 180조원 투자·4만명 채용(CG) /사진 = 연합뉴스
삼성이 미래 성장 기반 구축을 위해 앞으로 3년간 총 180조 원을 신규 투자하고 4만 명을 직접채용하기로 했다.

 또 소프트웨어 역량과 스타트업 지원 경험 등을 활용해 청년 일자리 창출에 선도적으로 나서는 한편, 중소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상생협력 방안도 확대 추진하기로 했다.

 삼성은 8일 "경제 활성화와 신산업 육성을 위해 신규 투자와 채용을 확대하기로 했다"며 "향후 3년간 180조 원을 새로 투자하고, 4만 명을 직접채용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단일 그룹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의 투자·고용 계획으로, 특히 신규 투자액 가운데 72%에 해당하는 130조 원을 국내에 투입해 약 70만 명에 달하는 고용 유발 효과를 노린다는 복안이다.

 국내 투자액 130조 원은 연평균 약 43조 원에 해당하는 것으로, 삼성전자가 역대 최고 시설투자액을 집행했던 지난해(43조4천억 원) 수준을 계속 이어가는 셈이다.

 삼성의 투자는 신성장산업에 집중된다. 인공지능(AI)·5G·바이오·반도체 중심 전장부품 등 4대 미래 성장사업으로 선정한 분야에만 약 25조 원이 들어간다. 특히 ‘주력’인 반도체의 경우 기존의 PC와 스마트폰 수요에 대응하는 동시에 AI, 5G, 데이터센터, 전장부품 등의 신규 수요 증가에 대응해 평택캠퍼스 등 국내 생산거점을 중심으로 투자를 확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삼성은 3년간 약 2만∼2만5천 명 수준인 기존 채용 계획을 대폭 확대해 4만 명을 직접채용, 청년 일자리 창출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대규모 투자와 고용 외에 삼성은 혁신 역량과 노하우를 개방·공유함으로써 이른바 ‘혁신 생태계’ 조성으로 앞으로 5년간 청년 취업준비생 1만 명에게 소프트웨어 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동시에 500개 스타트업 과제를 지원한다.

 이 밖에 ‘공존공영’의 경영이념을 실현하고 중소기업의 경쟁력 제고와 일자리 창출을 지원한다는 취지에서 다양한 형태의 상생협력 확대 방안도 내놨다.

 중소기업벤처부와 공동으로 앞으로 5년간 1천100억 원을 조성해 중소기업 2천500개 사의 스마트공장 전환과 국내외 판로 개척을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지금까지 1·2차 협력사 중심으로 운영해 온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을 3차 협력사까지 확대하기로 하고 총 7천억 원 규모의 ‘3차 협력사 전용펀드’를 추가 조성하기로 했다.

 우수 협력사 인센티브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납품단가 인상 등을 반영하면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 규모는 4조 원으로 늘어나게 된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