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반도 펄펄… 과일·채솟값도 끓어올라

농경연 "사과 10㎏ 기준 지난해比 최대 3400원·복숭아는 2800원 상승"
봄철 이상 저온 + 최근 폭염에 출하량 감소… 당근가격, 2배가량 껑충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2018년 08월 10일 금요일 제6면
사상 최악의 폭염이 이어지면서 과일 가격이 줄줄이 오르고 있다.

9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에 따르면 이달 사과와 감귤, 포도, 복숭아 등 주요 과일 도매가격이 일제히 오를 것으로 예측된다. 품목별로는 사과(10㎏ 기준) 가격은 지난해 같은 기간 3만600원보다 높은 3만1천~3만4천 원으로 예상된다. 감귤(1㎏ 기준)은 지난해 5천500원보다 높은 5천700원으로 전망된다. 포도(5㎏ 기준) 역시 지난해 1만9천300원보다 오른 1만9천~2만1천 원으로 예상된다.

복숭아 가격은 레드골드가 10㎏ 기준으로 지난해 3만2천200원보다 높은 3만5천 원, 백도가 4.5㎏ 기준으로 지난해 1만6천500원보다 오른 2만~2만3천 원으로 전망된다.

다만 배(15㎏ 기준)는 저장배 가격 약세 영향으로 지난해 3만7천800원보다 낮은 3만~3만3천 원에 거래될 것으로 보인다.

과일값 상승은 개화기인 봄철의 이상저온 피해와 최근 폭염으로 인해 과일 생육이 저조하면서 출하량이 감소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농업관측본부는 올해 감귤을 제외한 주요 과일의 생산량이 일제히 급감할 것으로 예상했다.

품목별로는 사과 14.4%, 배 20.4%, 복숭아 11.6%, 단감 7%, 포도 8.4% 등 생산이 감소할 전망이다.

배추와 무 등 잎·뿌리채소의 가격 상승세는 이달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배추는 10㎏ 기준 가격이 지난해 1만3천940원보다 오른 1만5천 원, 무는 20㎏ 기준 가격이 지난해 1만8천350원보다 오른 2만2천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당근은 20㎏ 기준 가격이 3만7천 원으로 지난해 2만2천50원의 2배 가까이 오르고, 양배추도 8㎏ 기준으로 지난해 9천430원에서 이달에는 1만4천 원까지 오를 전망이다.

농경연 관계자는 "과일값 상승은 일시적 요인이 아니라 올해 전반적인 생육 부진 탓으로, 다음 달 추석 대목까지 이어질 전망이다"라고 설명했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