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성시 지역 맞춤형 도시 개발 의견 쫑긋

이달까지 읍·면 비시가화지역 대상 관광 활성화 등 성장관리 방안 수렴

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2018년 08월 13일 월요일 제8면
화성시가 지역 맞춤형 ‘성장관리방안’ 수립을 위해 시민 의견 청취에 나선다.

12일 시에 따르면 성장관리방안은 개발행위허가제도의 한계점을 보완하고 난개발을 막고자 미래의 개발행위를 예측해 기반시설 설치·변경, 건축물의 용도 등에 관한 관리 방안을 계획적으로 수립하는 정책이다. 특히 계획 수립 초기 단계부터 시민 의견 수렴으로 지역 특성에 맞춘 개발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시는 이달 말까지 봉담읍을 비롯한 관내 비시가화지역 읍·면을 대상으로 ‘2018 화성시 성장관리방안(3차사업) 수립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지역별 수요와 특성에 맞춘 사업대상지를 선정할 방침이다.

시민 누구나 각 읍·면에 비치된 의견서를 통해 난개발이 예상되는 지역과 주거전용, 산업 활성화, 관광 활성화, 미·경관 개선 등 개발 방향을 제안할 수 있으며, 제안 내용은 적정성 여부 등을 거쳐 단계적으로 반영될 예정이다.

성장관리방안 수립지역으로 선정되면 지구단위계획에 준하는 규제사항 적용과 함께 도시계획심의위원회의 심의 면제, 일부 용도지역(계획·생산관리 및 자연녹지지역)의 건폐율 및 용적률 완화 등 인센티브가 제공된다.

앞서 시는 주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높이고자 지난달 10일부터 이달 8일까지 한 달간 비시가화지역 읍·면 11개소에서 ‘찾아가는 주민 설명회’를 개최하고 성장관리방안 제도 소개와 주민 의견 청취 시간을 가졌다.

시 관계자는 "시민이 공감하고 실현 가능한 지역맞춤형 도시계획 수립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