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보훈유공자 위한 새 보금자리 ‘첫삽’

군포시 산본동서 회관 기공식 131억 투입 4884㎡ 규모 건립

박완규 기자 wkp@kihoilbo.co.kr 2018년 08월 14일 화요일 제8면
군포시는 지난 10일 늘푸른노인복지관 옆 보훈회관 건립부지(산본동 1096-6)에서 보훈가족의 숙원사업인 ‘군포시 보훈회관 건립 기공식’을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사진>
기공식에는 한대희 시장과 이견행 시의회 의장, 이학영·김정우 국회의원, 시·도의원, 각급 기관·단체장, 보훈단체가족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산본1동에 위치한 기존 보훈회관은 설립된 지 25년이 지나 군포시 2천여 명의 보훈가족이 이용하기엔 공간이 턱없이 협소하고 노후화됐다.

시는 보훈가족의 열악한 근무환경을 개선하고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하고자 도 특별조정교부금 10억 원 등 총 사업비 131억 원을 투입해 총면적 4천884㎡,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의 보훈회관을 건립한다.

이곳에는 광복회와 상이군경회 등 관내 보훈단체 9곳의 사무실과 보훈전시실, 북카페 등이 들어서게 되며 내년 12월 말 준공할 예정이다.

특히 지상 2층과 3층에는 민방위교육장을 비롯해 청소년, 시민들을 위한 생활안전교육장이 조성될 계획이며 교통안전, 자연·사회재난 등 6개 분야 7개 체험시설이 들어서 시민 안전의식 향상에 큰 도움이 될 예정이다.

군포=박완규 기자 wkp@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