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역버스 협상테이블 인천시는 ‘참석 불가’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8년 08월 14일 화요일 제1면
▲ 이용범 인천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들이 13일 인천시청 앞에서 진행된 ‘광역버스 재정 지원 촉구 집회’에서 버스업체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인천시의회 제공>
▲ 이용범 인천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들이 13일 인천시청 앞에서 진행된 ‘광역버스 재정 지원 촉구 집회’에서 버스업체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인천시의회 제공>
인천시의회가 광역버스 폐선 사태<본보 8월 13일자 3면 보도>를 막기 위해 차린 협의 테이블을 인천시가 엎었다.

13일 이용범 시의회 의장과 안병배 제2부의장, 건설교통위원회 박성민 의원은 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는 광역버스 업체 직원들을 만나 간담회를 제안했다. 광역버스 적자 대책에 대해 시와 업체 간 이견을 좁히지 못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업체는 재정 지원 없이는 매년 20억 원 규모의 고질적인 적자구조를 해소하기 어렵다고 호소했다. 이에 폐선신고를 하고 21일 운행 중단을 선언한 상태다. 시는 일회성 지원은 하지 않겠다는 원칙을 유지했다.

이날 시 교통국장과 버스업계 대표가 만났지만 이렇다 할 절충안을 논의하지 못한 채 또다시 입장차만 확인했다.

시와 업계가 대치 국면으로 치닫자 시의회가 부랴부랴 중재에 나섰다. 14일 집행부, 버스업체와 간담회를 열고 합의점을 찾겠다는 복안이었다. 시 교통국과 업체의 입장을 빠르게 파악하고 절충안을 마련할 요량이었다. 버스업체는 시의회의 중재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기로 했다.

하지만 시가 당장 간담회에 참여하기 어렵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무산됐다. 아직 박남춘 시장에게 폐선 여부에 대한 방침을 보고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결국 시의회는 간담회 일정을 결정 짓지 못했다. 19개 노선의 폐선 여부가 결정되는 날은 이틀 뒤인 오는 16일이다.

시의회 관계자는 "교통국에서 시장님 보고 이후에 간담회에 참여할 수 있다고 해서 내일(14일) 일정은 진행하지 않는다"며 "정확한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