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내 가계대출 대부분이 주택담보

6월 아파트 입주 물량 급증 원인 금융기관 여수신은 증가세 주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2018년 08월 20일 월요일 제6면
경기도내 금융기관의 여수신 증가세가 다소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가계대출의 경우 증가 폭은 확대됐다.

19일 한국은행 경기본부가 조사한 ‘6월 중 경기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 결과 지난 6월 지역 금융기관 수신은 4조2천574억 원 늘어 5월(5조2천505억 원)보다 증가 폭이 축소됐다.

여신도 2조7천600억 원 늘어나는 데 그쳐 전월(3조92억 원) 대비 증가세가 주춤했다.

6월 말 기준 도내 금융기관의 수신 잔액은 411조848억 원이고 여신 잔액은 438조8천20억 원으로 조사됐다.

한국은행 경기본부측은 은행권 수신의 경우 지방정부의 재정집행으로 정기예금이 감소로 전환되면서 증가 규모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분석했다. 비은행권 수신은 신탁회사의 분기 말 부채비율 관리 등으로 기업예금이 감소하면서 증가 규모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파악했다.

은행권 여신은 기업대출이 분기 말 부채비율 관리를 위한 일시상환 등으로 증가 폭이 줄었다. 비은행권 여신은 상호저축은행의 증가 규모가 축소되고 가계대출과 기업대출 모두 전월보다 증가세가 둔화한 것으로 분석됐다.

가계대출은 1조5천633억 원로 전월(1조1천639억 원)보다 증가규모가 확대된 가운데 부문별로는 주택담보대출이 1조967억 원이며, 기타대출은 4천666억 원을 나타났다.

특히 주택담보대출은 6월 아파트 입주물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7천호) 보다 1만9천호로 두 배 이상 늘어남에 따라 증가 폭이 확대됐으며, 기타대출은 소비성 자금수요 감소 등으로 증가규모가 축소됐다.

지역 신용보증을 담당하는 경기신용보증재단이 증가세를 지속한 반면, 신용보증기금은 전월 증가에서 감소로 전환됐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전월 증가에서 감소로 전환됐고, 도소매업은 증가규모가 축소했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