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저어새 연구’ 남북 교류의 장 열까

EAAFP "철새 매개로 北과 협력 가능… 인천시 지원 필요"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2018년 08월 20일 월요일 제3면
인천이 멸종위기종인 저어새를 통해 남북 교류의 물꼬를 틀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일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에 따르면 루영(Lew Young) EAAFP 사무국장은 최근 지역사회가 제안한 철새를 매개로 북한과의 협력사업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EAAFP와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가 협약을 맺으면서 철새를 매개로 한 남북 교류사업이 수면 위로 떠오른 것이다. 남동발전은 인천에서 국제기구 및 시민환경단체들의 철새와 서식지 보전활동에 재정을 지원하기로 했다.

북한은 최근 수년 전부터 삼림과 습지를 비롯한 자연보호와 합리적 이용에 상당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북한은 지난해 국제자연보존연맹(IUCN)에 가입했고, 올해 4월에는 철새 파트너십의 36번째 정식 회원자격을 얻었다. 5월에는 평안남도 문덕 철새보호구와 함경북도 나선 철새보호구 등 2곳이 ‘람사르 습지’로 지정됐다. 같은 달 평양에서 ‘습지의 보전 및 현명한 이용’을 주제로 열린 워크숍과 ‘철새의 날’ 행사에 루영 사무국장이 직접 참석하기도 했다.

북한은 당시 EAAFP 측에 철새 관련 교육과 동영상 및 리플렛 제작 등 홍보자료를 만드는 데 도움을 요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멸종위기종인 저어새의 이동경로 중 한 곳으로 꼽히고 있지만 아직까지 정확한 조사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역 한 관계자는 "저어새와 관련된 교류 활동은 정치적인 문제로 볼 것이 아니기에 민간 차원에서 충분이 이뤄질 수 있지 않겠느냐"며 "인천과 북한이 저어새를 통해 교류하고 나아가 서해안 갯벌도 보존해야 한다는 목표를 위해 함께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EAAFP 관계자는 "현재 구성된 한국과 홍콩, 대만, 일본, 중국 네트워크에 북한까지 더해지면 보다 정확한 저어새 조사가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며 "먼저 통일부와 협의를 해야겠지만 인천시도 적극적인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