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북부 도민 특별한 희생에 특별한 보상"

이화영 부지사, 북부청사 방문 평화 번영 위한 본격 행보 나서

민부근 기자 bgmin@kihoilbo.co.kr 2018년 08월 20일 월요일 제23면
경기도가 그간 특별한 희생을 감내해온 동·북부 도민들을 위한 특별한 보상을 예고하며 평화 번영을 위한 본격 행보에 나섰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지난 17일 오전 도청 북부청사 기자실에서 언론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최근 발표한 ‘제1회 추가경정예산 도민 보고’에 대해 설명하는 소통의 자리를 가졌다.

이날 이 부지사는 이번 추경으로 주요 투자재원 6천612억 원 중 55.8%에 달하는 총 3천691억 원을 동·북부 균형발전 등 SOC 및 평화통일 기반 조성을 위한 예산으로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경기도 추경 사상 최대 규모로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필요하다’는 이재명 지사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세부적으로 도척~실촌 국지도 건설 등 국지도 분야 도로확충 5개 사업에 1천46억 원을 반영하고 파주 적성-연천 두일 등 지방도 확충 4개 사업에 220억 원을 편성했다. 특히 지방하천 정비 등 하천분야에 352억 원이, 위험도로 구조개선·어린이 보호구역 개선 등 도로유지 관리 6개 사업을 위해 125억 원이 각각 반영됐다.

무엇보다 ‘평화통일 분야’에 총 334억 원의 예산을 배정해 새로운 경제 동력을 창출하고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경제공동체 구상’을 든든하게 뒷받침할 계획이다. 우선 남북교류협력기금 200억 원을 대폭 편성했다.

이와 함께 미군 반환공여지 ‘캠프그리브스’를 역사·안보·생태·예술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훈련장, 독신간부숙소, 초소 등 군 대체시설 설치에 130억 원을 투입한다는 내용과 임진각 평화누리 통합개발 등에 4억 원을 반영했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8월 28일부터 9월 12일까지 열릴 경기도의회 제33회 임시회 심의를 받아 확정될 예정이다.

아울러 이 부지사는 추경예산안에 대한 설명 외에도 경기도가 현재 동·북부 지역 연천·가평·양평·여주·포천·동두천 6개 시군을 대상으로 추진 중인 ‘지역균형발전사업’의 향후 방향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또한 평화부지사가 관장할 ‘평화협력국’의 업무 방향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제73주년 8·15 광복절 경축사 중 ‘통일경제특구 경제공동체’와 관련한 경기도의 입장에 대해서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부지사는 "경기북부는 한반도 평화 번영을 이끌 최적지"라며 "그간 특별한 희생을 감내해 온 경기 동북부 도민들을 위한 특별한 보상이 이뤄질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민부근 기자 bgmin@kihoilbo.co.kr

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