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전역서 악취 민원 빗발치는데 시·구 원인 못 찾고 책임 전가 급급

인력·장비 등 부족 ‘핑계만’ 시민들 "정밀조사 진행해야"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제3면
인천 전역이 고질적인 악취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인천시와 지자체가 다양한 악취 대응책을 내놓고 있지만 원인을 규명하기도 어려운 데다 특정 지역 뿐 아니라 인천 전역으로 악취 문제가 확산되고 있어서다. 20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최근 송도와 청라 등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국제도시를 중심으로 원인 불명의 악취 민원이 빗발쳤다.

시와 지자체는 악취 원인을 찾아 나섰지만 발생 원인을 정확히 알아내지 못하고 있다. 송도국제도시의 경우 올해 들어 접수된 악취 사고만 6차례에 달하고 있으나 악취 원인도 규명하지 못한 채 ‘원인 미상’으로 종결됐다. 악취 대책을 내놨지만 원인 규명 등의 근본적 처방을 내놓지는 못해 미봉책이라는 지적을 받는 이유다.

서구 역시 지난달 중순께 청라 지역을 비롯해 검단 전역에서 원인 미상의 악취가 발생해 주민들의 항의가 빗발쳤다. 지난 한 달간 서구에서 발생한 악취 민원은 모두 130여 건이다.

문제는 악취 민원이 신도시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점이다. 서구와 연수구 뿐만 아니라 남구와 동구, 중구, 계양구 등 광역 범위에서 악취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어서다.

실제로 남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는 지난 2월부터 악취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해당 지자체가 원인 규명에 나섰으나, 인근 산업단지에서 발생된 악취일 것이라는 추정만 했을 뿐이다.

앞서 지난 6월에도 계양 지역 서부간선수로 인근 아파트 단지에서도 악취가 발생해 민원이 이어졌고, 중구와 동구, 남동구 등 사실상 인천 전역에서 악취가 발생하고 있다.

하지만 시와 구는 인력이나 장비 탓에 소관 업무 떠넘기는 모양새다. 지자체는 악취 담당인력과 장비 부족 문제를 토로하고 있다. 인력이 평균 2명에서 4명 정도로, 지자체 보유 장비로는 악취 발생원을 분석하기 어렵다는 이유를 든다. 인천시는 악취의 경우 법적으로 지자체 소관 업무라고 선을 그었다. 시민들은 악취에 대한 형식적 행정이 아닌 정확한 원인규명을 위한 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서구 주민 A(54)씨는 "예방 활동만 할 것이 아니라, 악취의 원인을 규명해 완전히 뿌리 뽑을 수 있는 정밀조사를 진행해야 되는 것 아니냐"고 불만을 터뜨렸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일부 지역에 대해 악취 발생지역으로 지정하고, 전수조사도 시행하고 있다"며 "악취 문제를 근절하기 위해 다각도의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말했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