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단계 사업 ‘부적정 의결’ 사망선고 내린 격"

김성훈 올댓송도 대표 "송도 워터프런트 재심의 필요"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제3면
지난 9일 열린 인천시 지방재정투자심사에서 송도국제도시 워터프런트 1단계 조성사업이 ‘부적정’으로 의결됐다. 이는 기존 ‘재검토’ 결정보다 강화된 수위의 조치였다. 사업 타당성이 낮은 데다가 시의 재정적 부담과 송도국제도시 개발 집중 문제 등이 사유였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운영하는 김성훈 올댓송도 대표(43·송도동)를 비롯해 송도 주민들은 6년을 기다려 온 워터프런트 사업에 ‘사망 선고’가 내려졌다고 판단한다. 이에 올댓송도를 중심으로 이튿날부터 시 감사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8천800여 명)이 시작됐다. 여기에 1단계 전 구간의 동시 착공을 요구하는 1인 시위와 현수막 걸기, 주민세 납부 거부운동 등을 벌이고 있다. 김 대표는 "송도 주민들의 이 같은 반발과 불신은 그동안 이 지역 주민들이 받았던 피해와 억울함이 워터프런트 심사를 결과로 한꺼번에 폭발한 것이다"라고 분석했다. 그는 "민선 7기 준비위원회 단계에서부터 워터프런트 사업이 ‘재검토’ 대상에 올랐고, 곧이어 실제 심사 결과도 부적합 판정이 내려지면서 1-1구간의 10월 착공에도 불구하고 주민들의 분노는 가라앉지 않고 있다"고 했다.

2003년 인천경제자유구역이 생긴 이래 이 구역에서 시가 걷어간 지방세만 5조3천억 원, 시와 도시공사로 이관된 자산만 약 5조 원(매각대금 추정)에 이르는 상황에서 2천500억 원이 드는 워터프런트 1단계 사업을 추진 못할 이유는 없다는 게 김 대표의 주장이다. 인천경제자유구역과 송도국제도시에서 10조 원의 돈을 가져다가 시와 도시공사의 부채를 탕감하고 원도심 발전에 투자했으면 이제는 이 사업을 실행할 수 있는 여건이 됐다는 논리다. 김 대표는 "일반회계로 넘어간 10조 원은 송도국제도시 사업에 전혀 쓰이지 않았다"며 "인천경제청 특별회계에 여유자금이 있는 지금이 워터프런트 1단계 사업 전체를 충분히 진행할 수 있는 적기"라고 했다. 송도 워터프런트 조성에 대한 원도심 주민들의 상대적 박탈감에 대해 그는 "충분히 공감하고 있다"며 "워터프런트가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역외소비를 막을 수 있고, 인접한 중구 등의 문화관광사업과도 연계돼 상생할 수 있는 길이 열릴 수 있다"고 했다.

김 대표는 "워터프런트 1단계 투자심사가 불공정했다"며 "재심의가 열리지 않으면 주민들과 함께 항의운동을 지속적으로 벌이겠다"고 했다. 김종국 기자 kjk@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도인 2018-08-27 17:32:15    
워터프론트 공약 반드시 지켜주세요!!
115.***.***.93
profile photo
흐이짜 2018-08-21 21:59:03    
대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워터프론트 원안 즉시 착공 기필코 사수

110.***.***.119
profile photo
박남춘 공약 2018-08-21 08:08:03    
적극 지지합니다
223.***.***.40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