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책자문위 통해 군민과 소통 활발 지역·계층 차별 없는 옹진 만들 것

주민과의 약속 이렇게 실천합니다 7.옹진군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제4면
인천시 옹진군은 민선7기 장정민 군수의 공약 실천을 위해 수시로 이행 절차를 통해 사업의 실효성을 검토하고 있다.

▲ 장정민 옹진군수가 민선7기 주요공약사항 보고회를 진행하고 있다.   <인천시 옹진군 제공>
▲ 장정민 옹진군수가 민선7기 주요공약사항 보고회를 진행하고 있다. <인천시 옹진군 제공>
장 군수는 섬으로만 구성된 지역 특성상 열악한 교육 지원확대를 비롯해 소상공인 저리(2%대) 금리지원 등 8대 공약을 내걸었다. 노인 지금을 현행 연간 13억 원에서 100억 원으로 조정하는 등 군민과의 정책 소통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정책자문위원회를 열어 ‘지역과 계층의 차별 없는 옹진건설’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또 여객선 준공영제 실시 및 서해5도 해상교통로 단축 등 주민이 우선시 되는 해상교통과 섬별 식수와 도시가스 공급망 구축을 통해 물과 에너지 걱정없는 섬을 만들겠다는 공약 이행도 적극 추진 중에 있다. 농·수산물 유통 지원체계구축을 비롯한 꽃게 등 종묘배양장과 농작물 종묘생산 시설을 신설하는 옹진만의 브랜드 개발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군은 노인들의 복지를 위해 공공일자리를 확대하고 스마트 의료서비스 체계 구축과 여가 프로그램 확충 등으로 ‘100세까지 행복한 옹진 섬’을 만들 야심찬 계획도 가지고 있다. 이밖에 문화, 예술·공연·안보 관광섬 집중육성을 위한 ‘대한민국 해양관광 1번지’ 조성도 구상하고 있다. 군은 이미 관광진흥발전계획용역비(4억 원)로 도서별 중점사업을 발굴 중에 있다. 관광활성화에 저해되는 옹진군 전지역 수도권정비법에 의한 규제 완화도 정부에 건의했다.

특히 남북교류협력이 이뤄지면 남북간 긴장이 고조돼 있는 서해5도 지역의 북방한계선(NLL) 북쪽에 인접한 북한 도서지역에서 해상유람도 검토하고 있다. 이를 시작으로 북한 도서에서 문화공연을 열어 평화지역으로 정착되는 이슈와 평화의 상징적인 의미를 부여한다는 계획이다.

서해5도 NLL평화수역 조성으로 인한 중국어선 불법조업 단속네트워크 강화 및 남북 공동어로지대 추진, 남북 공동 서해수산물 가공 및 유통단지 조성 등 대한민국 평화 1번지 옹진건설을 위해서다. 물론, 이는 남북간 군사 협의가 우선 필요하고, 남북 평화 기류의 추이에 따라 달아질 수도 있다. 하지만 기초자치단체로서 할 수 있는 범위내에서 통일부와 인천시, 남북교류단체 등과의 업무협의 등 행정절차 이행에 따른 교류협력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게 군의 입장이다.

군 관계자는" 민선7기 옹진 발전 8대 공약 중 일부는 이미 실행에 옮기고 있다"며 "중장기 사업에 대해서는 정부 해당부처 및 인천시와 적극적인 협의를 거쳐 군민의 삶과 직결된 공약이 이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