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평군 "나무의사 진단 받으세요"

약제 오·남용 예방… 병원 1곳 운영

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2018년 08월 22일 수요일 제9면
가평군은 나무의사제도가 시행되면서 수목 진료는 나무의사 또는 수목치료기술자 자격을 갖춘 나무병원을 통해서만 이뤄지게 돼 주민들의 불안감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21일 밝혔다.

그동안 아파트 단지나 학교, 공원 등 생활권의 수목 관리를 비전문가인 일반 실내소독업체 등에서 주로 시행함으로써 이에 따른 농약의 부적절한 사용으로 주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부작용이 발생해 왔다.

또 수목의 경우 진료 및 치료와 관련한 자격이나 진료체계가 규정돼 있지 않아 체계적인 교육과 진료가 미흡한 실정이었다.

그러나 산림보호법 개정으로 올 6월 말부터 나무의사제도가 시행됨에 따라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병해충 방제사업을 시행하거나 본인 소유의 수목을 직접 진료하는 경우 등을 제외하고는 나무병원을 통해서만 수목 진료가 가능하게 됐다.

이로 인해 나무의사의 정확한 진단과 처방으로 적절한 치료를 안전하게 받을 수 있게 됐으며, 이를 어길 경우 5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나무의사 자격을 얻기 위해서는 산림청이 지정하는 양성기관에서 교육과정을 이수한 뒤 시험에 합격해야 한다. 현재 관내에는 1개소의 나무병원이 운영 중에 있다.

군 관계자는 "독성이 높은 농약을 사용하는 등 약제의 오·남용으로 인한 위험 요인을 제거하는 것이 나무의사 제도의 도입 목적"이라며 "피해 진단과 적절한 방제법, 효과적인 처방과 치료를 통해 보다 안전하고 건강한 산림환경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