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천변 간판 바꿔 산뜻한 거리 조성

부천시 ‘심곡 시민의 강’ 정비 실시
행안부 공모 선정… 총 332개 교체

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2018년 08월 22일 수요일 제8면
부천시는 ‘심곡 시민의 강’ 주변 간판을 정비해 아름다운 거리를 조성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행정안전부가 추진하는 2019년도 간판개선 공모사업에 ‘심곡 시민의 강’이 선정돼 국비 2억6천만 원을 지원받아 이뤄진다.

▲ 부천시가 행안부 공모에 선정돼 ‘심곡 시민의 강’ 주변 간판 정비사업을 실시 한다. <부천시 제공>
▲ 부천시가 행안부 공모에 선정돼 ‘심곡 시민의 강’ 주변 간판 정비사업을 실시 한다. <부천시 제공>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공모에서는 서류심사와 주민 발표를 거쳐 최종 23개 지자체를 선정했으며, 내년도 간판개선 사업을 지원한다.

앞서 시는 심곡천상인회와 여러 차례 만남을 갖고 심곡 시민의 강 주변 간판을 단계별로 정비하기로 협의했다. 이는 주민 동의 절차를 거쳐 행안부 간판개선 공모에 응모해 선정되는 결과를 낳았다.

선정된 구역은 심곡천사거리에서 소명여고사거리 구간 남측 94개 업소로, 내년에 국비 2억6천만 원을 포함해 총 5억여 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계획이다. 332개의 난립한 간판을 철거하고 업소별 벽면간판 1개, 소형 돌출간판 1개로 교체할 예정이다.

시는 심곡천상인회와 함께 상인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사업을 추진할 방침으로, 아름답고 쾌적한 거리 조성은 물론 상권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