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추격자 막아준 이주미… 결승선까지 독주한 나아름

AG 한국 대표팀 경기 결과 종합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8월 23일 목요일 제15면
한국 도로사이클 나아름(28·상주시청·사진)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개인도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나아름은 22일 인도네시아 서자바주 수방 일대 도로에서 열린 도로사이클 여자 개인도로에서 104.4㎞ 구간을 2시간 55분 47초 만에 통과, 12개국 21명 중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로써 나아름은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 도로독주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금메달을 수확했다. 한국 사이클이 아시안게임 여자 개인도로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2002 부산 대회 김용미 이후 16년 만이다.

개인도로는 모든 참가자가 한 번에 출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는 선수가 이기는 ‘사이클 마라톤’이다. 나아름은 선두그룹을 유지하다가 4.7㎞를 남겨 둔 오르막 구간에서 단독으로 치고 나가는 데 성공한 이후 금빛 독주를 펼쳤다. 함께 출전한 이주미(29·국민체육진흥공단)는 2시간 57분 40초로 8위를 기록했다.

나아름의 금메달에 이주미가 기여한 부분은 상당했다. 이주미는 레이스 초중반 평지 코스에서 펠로톤(주된 무리) 내 선두 자리를 유지하며 다른 나라 선수들을 견제했다. 단독으로 치고 나가려는 선수를 막으면서 경쟁자들의 힘을 빼는 게 이주미의 역할이었다. 이주미 덕분에 나아름은 다른 나라 선수들을 따돌리고 막판 독주를 펼칠 수 있었다.

사격 여자 25m 권총의 김민정(21·KB국민은행)은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슈팅 레인지에서 열린 결선 결과 29점으로 3위에 올랐다. 10m 혼성 공기권총에서 이대명(30·경기도청)과 함께 은메달을 목에 걸었던 김민정은 두 번째 메달을 동메달로 장식했다. 김민정은 24일 열리는 10m 공기권총에서 이번 대회 세 번째 메달에 도전한다.

태권도 겨루기 남자 63㎏급 조강민(22·한국체대)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준결승에서 미르하셈 호세이니(이란)에게 29-37로 져 결승 진출에 실패하고 동메달을 땄다. 1라운드에서 7-13으로 끌려간 조강민은 2라운드에서 20-21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3점짜리 머리 공격을 당한 뒤 넘어지면서 감점까지 받아 20-25로 점수 차는 벌어졌고, 다시 헤드킥을 허용해 20-28로 2라운드를 마쳤다. 3라운드에서도 난타전을 벌이면서 막판에는 29-33까지 따라붙었으나 감점에 이은 머리 공격을 허용하고는 결국 무릎을 꿇었다.

김영귀 감독이 이끄는 남자 하키 대표팀은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하키장에서 열린 A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스리랑카를 8-0으로 완파(2연승)했다. 베테랑 장종현이 세 골을 넣고 김성규, 김정후, 황원기, 배종석, 황태일이 한 골씩을 보탰다. 한국은 24일 인도네시아와 3차전을 치른다.

조영신 감독이 이끄는 남자 핸드볼 대표팀은 메인 라운드 2그룹 2차전에서 바레인에 2점(25-27) 차이로 석패했다. 홍콩전 승리(40-15)에 이어 1승1패로 조 2위로 밀려난 한국은 24일 이란과의 최종전에서 4강 진출 여부를 결정한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