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남시-고려대 산학 컨소시엄, 자살예방 연차별 3 단계 정책개발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2018년 08월 23일 목요일 제0면

성남시가 자살예방 관리사업 연구와 정책개발에 나선다.

23일 시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가 최근 공모한 지역의 건강문제 심층 조사와 정책연구사업에 수정구보건소가 선정, 오는 2020년까지 3년간 9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이뤄진다.

보건소는 고려대 산학협력단이 컨소시엄을 구성한 중앙대, 을지대, 건양대와 협력하며, 연구 사업을 총괄하기로 했다.

성공적인 정책개발을 위해 이날 산성누리에서 컨소시엄 연구진 10명의 발대식도 열었다.

자살에 대한 심층 조사와 예방관리 사업, 정책개발에 관한 연구는 연차별 3개 단계로 진행된다.

1차 연도는 시를 비롯한 전국 지역별 자살률과 지역 간, 생애주기별 차이를 만드는 영향과 요인을 분석한다.

2차 연도는 생애주기별 자살 예방 환경 모형과 주요 정책 과제를 개발하고 시범사업 수행을 준비한다.

3차 연도는 자살률 감소를 불러오는 영향과 요인을 확인한 뒤 개발한 자살 예방 환경 모형을 현장에 적극적으로 적용한다.

자살률을 낮추는 정책 모형을 전국에 제시해 지자체별 정책 변화를 주도하는 것이 목표다.

2016년 통계청 자료를 보면 전국의 자살 인구수는 2015년 1만3천513명, 2016년 1만3천92명이다.

이 중 성남지역 자살 인구는 2015년 259명(수정·99명, 중원·79명, 분당·81명), 2016년 216명(수정·65명, 중원·76명, 분당·75명)이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