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복대, ‘자율개선대학’ 선정… 3년간 재정지원 수혜

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2018년 08월 26일 일요일 제0면

경복대학교가 23일 교육부가 발표한 2주기 대학 구조개혁 평가 ‘대학기본역량진단 최종 평가’에서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경복대는 2017 수도권 전문대학 중 취업률 1위에 이어, 교육역량 우수 대학으로 또 한 번 인증 받게 됐다.

이번 2주기 대학 기본역량진단 평가는 전국을 5개 권역으로 나눠 평가 등급을 단순화했다.

취업률, 학생충원율, 재학생유지율, 재정건전성 등 교육 역량을 심사해 전체 136개 전문대학 가운데 상위 64%인 87개 대학이 자율개선대학으로 지정됐다.

서울·수도권역에서는 43개 전문대학 중 55.8%인 24개 대학만이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됐다.

자율개선대학에 탈락한 49개 전문대학은 역량강화대학(36개)과 재정지원제한대학(10개)으로 지정, 정원 감축 및 재정지원 제한을 받게 된다.

경복대는 이번 자율개선대학 선정으로 강제 정원감축 대상에서 제외됐고, 내년부터 교육부로부터 3년간 일반재정지원(대학혁신지원사업)을 받는다.

경복대는 이를 기반으로 비전 2025 핵심목표인 4차 산업혁명 선도 대학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3D프린팅센터를 운영하는 한편, 올해 안에 국제드론센터를 설립 할 방침이다.

이인철 기획처장은 "이번 진단평가는 경복대학교가 대외적으로 교육역량이 매우 우수한 대학으로 평가받은 것"이며 "앞으로 차별화된 우수한 교육프로그램 개발과 대학의 책무성을 높이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복대는 올초 교육부가 발표한 2017년 취업률 통계에서 76.9%로 졸업생 2천명 이상인 수도권 전문대학 중 취업률 1위를 달성한 바 있다.

 남양주=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