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택담보대출 줄이자 신용대출 규모 ‘급등’

인천 기타대출 증가율 6.7% 달해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8년 08월 27일 월요일 제1면
1-550.jpg
▲ 정부의 대출규제에도 인천지역 가계대출은 꾸준히 늘고 있다. 사진은 아파트와 단독주택이 밀집한 원도심 전경.<기호일보 DB>

인천지역 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은 줄어든 대신 신용대출 규모가 확대되는 ‘풍선효과’를 보이고 있다. 정부가 가계대출을 옥죄자 서민들이 제2·3금융권으로 몰리면서 이 같은 효과가 생기고 있다.

 26일 한국은행 인천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지역 예금은행이 가계에 빌려준 돈은 40조4천827억 원(누적액)으로 전월에 이어 40조 원대를 웃돌고 있다. 여기에 비은행권 가계대출(13조8천381억 원)까지 합치면 여신액 규모는 54조3천208억 원에 이른다. 이 중 주택담보대출은 37조7천609억 원이고, 나머지 16조5천599억 원은 기타 대출이다. 기타 대출 중 공공자금대출을 제외하면 약 20%가 신용대출과 전세대출, 마이너스대출, 자동차대출 등으로 추정된다. 지역 예금은행의 상반기 기준 가계대출 증가율은 2.3%이다. 이는 전국 평균(3.2%)을 밑돌고 있다.

 하지만 주택담보대출(1.3%)을 제외한 기타 대출 증가율은 6.7%로, 세종(12.0%)을 제외한 6대 광역시에서 가장 높다. 한은 인천본부는 지역 가계대출이 지난 1월 신(新) 총부채상환비율(DTI) 적용과 4월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조치 등으로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증가세가 둔화됐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상반기 주택담보대출 증가 폭은 1조 원이었으나 올해는 2천억 원 수준에 그쳤다. 반면 신용대출 등 기타 대출의 증가 폭은 같은 기간 6천억 원에서 7천억 원으로 확대됐다. 신용대출은 주택담보대출에 비해 담보력이 약해 고금리가 적용된다. 향후 주택 거래절벽 등 부동산 경기 둔화가 본격화하고 시중금리가 지속적으로 오르면 지역 가계부채가 부실화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제2금융권도 주택담보대출을 조이고 있다. 비은행권은 자체 대출총량 목표 설정과 주택담보대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적용, 상호금융권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도입 등으로 리스크 관리에 나선 모양새다.

 한은 인천본부는 주택담보대출 둔화와 기타 대출 증가 추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신용대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