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통일경제특구 유치전에 ‘가세’

국회 간담회서 ‘강화 교동면 지정’ 최우선 과제로 제시 계획
평화산단 조성 국가주도로 추진… 지자체 경쟁에 적극 대처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8년 08월 27일 월요일 제3면
통일경제특구를 둘러싼 지자체간 명분 싸움이 치열해지면서 인천시가 존재감 알리기에 나선다.

시는 27일 국회에서 열리는 인천지역 국회의원 정책간담회에서 강화군 교동면을 통일경제특구로 지정하는 방안을 최우선 과제로 제시할 계획이다.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의 일환으로 교동면 북단 3.45㎢에 계획 중인 교동평화산업단지 조성사업을 국가 주도사업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다.

현재 통일경제특구에 관한 논의는 발의된 관련법을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다. 6개 법안에는 강원도 고성, 경기도 파주·김포·고양 등이 각각 대상지로 명시됐다.

특혜 논란 소지 등을 따지면 통일경제특구를 특정 지역으로 명기할 가능성은 높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들 지자체가 법안 제정 과정에서 특구 유치 명분을 쌓고 있어 인천도 대처가 필요한 상황이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경기도와 강원도 접경지역에 통일경제특구를 설치할 계획을 밝히면서 인천의 존재감은 더 약화됐다.

경기도와 강원도는 대통령 발언을 기회 삼아 유치경쟁에 몰두하고 있다. 강원도는 최근 자체 연구를 통해 철원에 297만㎡ 규모의 평화산업단지를 조성할 경우 입주기업 생산액은 3조4730억 원으로 예측된다는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고성은 남북 교류 태스크포스(TF)를 꾸려 특구 지역 부지 기초현황조사 등에 나설 계획이다.

경기도는 도지사 자문기구인 평화정책자문위원회를 설치해 통일경제특구 조성에 대처한다. 파주는 대통령 공약에도 제시된 만큼 통일경제특구 지정에 가장 공을 들여왔다. 장단면 일대에 약 1천600만㎡의 남북경협 산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통일경제특구 조성을 위한 법안이 하반기 국회에서 다시 논의될 것으로 기대되면서 인천시도 공세를 높일 모양새다.

지역 국회의원을 통해 관련 법안에 강화교통평화산단을 명시하거나, 지역을 명시하지 않고 시·도시사 요청에 의해 통일경제특구를 지정하도록 건의할 예정이다.

차선책으로 교동산단을 포함한 새로운 법안을 발의하는 방안도 제안한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인 송영길, 윤상현 의원실은 당장 법안 발의계획은 없지만 논의하면서 방법을 찾겠다고 했다.

송 의원은 지난 25일 열린 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에서 강화도, 파주시, 고양시 등에 접경지역 통일특구를 만들겠다고 연설하기도 했다.

한편, 다음달 송도에서 열리는 전국 첫 통일센터 개소식에서 시는 교동산단 통일경제특구 지정을 비롯한 지역 남북 협력사업을 부각시킬 계획이다. 당초 5일로 계획됐던 개소식은 통일부 일정에 따라 10일로 변경돼 진행된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