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헬멧 쓰고 공유자전거 타기 수원 정책바퀴 잘 돌아갈까

안전장비 착용 의무화 앞두고 시, 1500개 비치·1500개 보관
주기적 내피 교체 ‘위생 관리’ 도난·분실 우려는 해소 안 돼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2018년 08월 27일 월요일 제18면
전국 최초로 ‘대여소가 필요없는 공유자전거’ 서비스를 시작한 수원시가 오는 10월까지 공유자전거에 헬멧을 비치할 계획이어서 도난 방지 및 이용률 제고에 실효성을 거둘지 귀추가 주목된다.

26일 시에 따르면 8월부터 9월까지 두 달간 4천500만 원을 들여 오바이크·모바이크 등 민간사업자가 운영하는 공유자전거에 비치할 헬멧 총 3천 개를 제작한 뒤 10월 설치·운영하기로 했다. 한 개당 1만5천 원가량의 비용이 든다. 시는 1천500개는 시범적으로 공공자전거에 비치하고, 1천500대는 도난 및 분실 등에 대비해 예비로 보관해 두기로 했다.

앞서 행정안전부는 다음 달 28일부터 자전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자전거 운전자와 동승자가 헬멧 등 안전장비를 착용하도록 도로교통법을 개정했다.

시는 올 연말까지 민간 공유자전거 4천 대를 추가로 설치, 총 1만 대로 운영을 확대할 예정이다. 문제는 자전거 헬멧 도입 시 도난 및 분실의 염려와 위생상 문제로 자칫 자전거 이용률이 떨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운영 중인 서울시는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19일까지 한 달간 여의도 내 따릉이 대여소 30곳에 헬멧 1천500개를 비치한 결과 357개(23.8%)가 회수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 달 만에 헬멧 5개 중 1개가 사라진 셈이다. 수원시는 공유자전거 헬멧에 시정 심벌마크와 로고를 새겨 도난을 방지하고, 헬멧 내피를 방수재질로 제작해 이용률이 떨어지는 것을 막겠다는 구상이다. 또 한 달에 1차례씩 내피를 교체해 위생상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방침이다. 다만, 자전거 운전대 앞에 설치돼 있는 바구니 안에 헬멧을 보관하면서 도난 및 분실 우려를 완벽히 해소하진 못한 상태다.

시는 행안부가 설익은 정책을 추진하면서 모처럼 활기를 띠고 있는 공유자전거 운영 등 친환경 교통수단 도입에 찬물을 끼얹는 것은 아닌지 걱정하고 있다. 해외에서도 호주와 뉴질랜드 정도만 자전거 헬멧을 의무화하고 자전거 선진국으로 꼽히는 네덜란드·프랑스·독일·덴마크·일본 등은 자율에 맡기고 있다.

시는 올 연말까지 자전거 헬멧 이용률을 모니터링해 내년에 확대 도입할지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자전거 헬멧을 편리하고 깨끗하게 쓰고 다닐 수 있도록 준비했지만 시민들이 얼마나 이용할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